네이버 D2SF, 푸드테크 비욘드허니컴, 로보아르테에 투자

0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SFD2 (스타트업 팩토리)가 푸드테크 스타트업 두 곳에 신규 투자했다.

투자 대상인 된 스타트업은 ▲AI 및 분자 센서를 활용해 AI 셰프 솔루션을 개발 중인 비욘드허니컴, ▲협동 로봇 기반의 치킨 조리 자동화 솔루션을 사업 중인 로보아르테다. 이들은 조리 과정을 효율화하는 동시에 균일한 맛과 품질을 구현함으로써, 맛있는 음식을 더 많은 사람들이 보다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외식업을 혁신하고 있다.

비욘드허니컴(대표 정현기)은 AI 기술 및 분자 센서를 활용해 균일한 맛으로 셰프의 음식을 재현하는 AI 셰프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셰프의 조리 방식을 데이터로 축적하고, 이를 자동화된 디바이스로 재현하는 방식이다. 자동화된 디바이스에는 분자 센서가 부착돼 있어, 식자재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그에 맞춰 열원 변경, 온도 제어 등을 자동으로 수행한다. 현재 국내외 유명 셰프들과 공동 레시피를 개발 중이며, 올 상반기 중 프로토타입을 선보이고 하반기에는 본격적으로 국내 및 미국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출신의 엔지니어인 정현기 대표는 AI, 로보틱스, 푸드 사이언스 등 다양한 기술 개발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 투자는 포스텍홀딩스 공동투자로 이뤄졌다.

로보아르테(대표 강지영)는 협동로봇을 활용한 치킨 조리 자동화 솔루션을 선보인 스타트업이다. 치킨 조리 과정과 주방 환경을 면밀히 분석해, 자동화 시나리오를 기획하고, 그에 맞춰 협동로봇 및 각종 설비를 최적화한다. 자체 브랜드 ‘롸버트치킨’을 런칭해 2개 지점을 운영하며, 균일한 품질과 맛으로 시간당 치킨 40마리까지 조리하는 등 퀄리티 및 수익성 검증에 성공했다. 품질 관리 및 운영 효율성의 이점을 살려, 향후 직영점 및 가맹점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강지영 대표는 스타트업 투자 및 M&A 실무 경험을 다수 보유한 창업가로 뛰어난 사업 감각과 실행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위벤처스와 공동투자로 이뤄졌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기존의 조리 자동화 기술은 연구나 마케팅 목적이 강해, 실제 조리 현장에 적용하기 어려웠다”며, “반면, 이들 두 팀은 실제 주방에 적용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어냈고, 푸드테크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인 ‘음식의 맛’에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맛의 균일화를 실현함으로써, 셰프들은 자신만의 레시피로 가맹점 확대 등 부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고,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은 외식업 창업 및 매장 관리가 보다 용이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5년 5월 출범한 네이버 D2SF는 지금까지 65곳의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현재 네이버 D2SF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규투자팀을 모집 중이며, 네이버와 스타트업이 교류하며 함께 성장하는 기회를 만들고자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About Author

/ jinjin.pink@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