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얼리 테크 기업 ‘비주얼’ 25억 투자 유치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주얼리 테크 기업 비주얼(bejewel)에 25억원을 투자했다고 밝혔다.

2017년 설립된 비주얼은 국내 최대 주얼리 온라인 커머스 플랫폼 ‘아몬즈(amondz)’를 운영하고 있다. 아몬즈는 디자이너 주얼리를 중심으로 해외 유명 브랜드 제품에 이르기까지 약 5만여 개의 상품을 큐레이션해 선보이고 있다.

아몬즈는 표준화되지 않은 디자인을 중시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2020년에는 전년 대비 5배의 거래액을 달성하며 누적 회원 수 50만을 돌파한 바 있다.

소프트뱅크벤처스 최지현 수석은 “주얼리 시장은 6조원에 달하는 큰 시장임에도 불구하고 온라인 의류 플랫폼의 패션잡화 카테고리에 머물러 있었다”며 “연평균 20%의 성장이 예상되는 글로벌 주얼리 시장 안에서 아몬즈가 대표적인 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허세일 비주얼 대표는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더 많은 디자이너들과 국내외의 고객을 연결하며 글로벌 주얼리 업계의 아마존이 되고 싶다”며 “우리의 비전에 대한 공감, 따뜻한 심성, 그리고 글로벌 커머스를 향한 모험심을 갖춘 인재를 전 직군에 걸쳐 영입하고 유수의 브랜드들과 협력함으로써 주얼리 시장의 온라인 이동을 이끄는 선도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