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롭테크, 전세계 부동산 시장을 선도한다

0

 

부동산 시장은 각종 정책에 많은 영향을 받는 곳 중 하나다. 정부가 내놓는 정책에 따라, 수요자들의 심리와 태세가 시시각각 변하곤 한다. 이런 혼란스러운 부동산 시장을 선도해나가고 있는 기술 중 하나가 ‘프롭테크’다. 프롭테크는 부동산 (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을 결합한 용어로 모바일·빅데이터·정보통신기술 등을 접목한 혁신적인 부동산 관련 서비스를 의미한다.

2000년대 중반 영국에서 시작된 프롭테크 시장은 이후 전 세계의 부동산 시장을 크게 뒤바꿔놓았다.

우리나라는 2015년을 기점으로 프롭테크 기업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시작했다. 프롭테크는 처음에는 부동산 중개와 정보제공 서비스 중심으로 성장했지만, 최근에는 빅데이터, 자산관리, AR·VR 등으로 그 범위를 넓혔다. 이렇게 각종 기술을 활용해 빅데이터 분석부터 매물 추천까지 중개서비스의 품질을 상향시키고 있다.

[사진=질로우]

# 해외의 프롭테크 기업

2017년 미국 실리콘밸리 스타트기업 ‘젠플레이스’는 ‘제니’라는 이름의 AI 챗봇을 개발했다. 해당 챗봇은 중개서비스 대부분 과정에 투입된다. 사람과 사람이 직접 거래를 체결하는 것에서 벗어나 챗봇으로 매물 상담을 받고 거래를 체결하게 된 것이다. 코로나 19를 계기로 미국 전역 수천여개 매물 현장에 투입되었다.

브루클린에 소재한 또 다른 스타트업 ‘버추얼APT’는 가상현실 공간에서 집을 보여준다. 직접 사고 싶은 집에 방문하지 않아도 기술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방식이다.

미국의 프롭테크기업 ‘질로우’는 미국 1위 온라인 부동산 플랫폼이다. 빅데이터와 머신러닝을 통해 만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매물의 내부 사진, 적정 가격, 매매/임대 거래 내역, 인근 공립학교 초중고 평점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어반베이스]

# 국내 프롭테크 기업

국내 시장에서도 프롭테크 스타트업이 활개를 치고 있다. 직방은 온·오프라인을 통해 각 지역의 부동산 시장에 대한 정보를 전달해주고 중개를 한다. 특히 최근에는 제휴사가 이용자와 만날 수 있는 공간인 직방 라운지도 오픈했다. 직방은 2019년 골드만삭스PIA와 알토스벤처스, 스톤브릿지캐피탈, DS자산운용, 유안타인베스먼트 등 다수의 투자사로부터 1,6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받았다. 지난 2013년 직방의 첫 투자 유치 10억 원보다 160배 이상 늘어난 금액이다.

직방 관련 기사 보러가기

직방, 카카오페이 자회사 아파트 앱 ‘모빌’ 인수

비대면 기술을 활용한 프롭테크 분야도 뜨고 있다. 프롭테크 스타트업 ‘어반베이스’의 경우 별도의 오프라인 공간 없이 온라인 또는 모바일에서 기업과 고객 간 새로운 연결 수단을 제공한다. 가상의 공간에서 원하는 스타일로 미리 실내를 꾸며볼 수 있는 3D 홈인테리어 시뮬레이션과 증강현실(AR) 환경을 손쉽게 구축하도록 돕는 AR 뷰어는 이미 LG전자, 퍼시스그룹, 에이스침대 등 다수의 가전·가구 및 인테리어 브랜드에서 고객 커뮤니케이션 툴로 활용되고 있다.

어반베이스 관련 기사 보러가기

어반베이스, 홈인테리어 AR앱에 ‘공간분석AI’ 더했다

또한, 프롭테크를 선도하는 공유오피스 스타트업 역시 빼놓을 수 없다. 최근 ‘스파크플러스’는 토탈 오피스솔루션을 통해 기업들의 단독 사옥을 구축하는 것을 돕고 있다. 토탈 오피스솔루션은 오피스 공간 탐색부터 업무 인프라 구축, 멤버십 운영 등 사옥 구축·운영을 위한 시스템을 제공한다. 부동산 서비스를 통해 건물 안정성 검토는 물론 임차 계약과 대행, 기업 니즈에 맞는 인테리어 설계와 시행, 업무에 필요한 설비 전반을 마련해 준다. 운영 중 문제 발생 시 전담 인력으로 즉각 대응하는 컨시어지(관리) 서비스도 포함되어 있다.

스파크플러스 관련 기사 보러가기

스파크플러스, NH디지털챌린지플러스 5기 모집

[사진=스파크플러스]

# 국내 프롭테크 시장의 투자 상황

한국프롭테크포럼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 국내 프롭테크 기업의 투자유치금액은 약 1조 3,997억 원이다. 분야별로 부동산 마케팅 플랫폼이 6,784억 5,000만 원으로 전체 투자금액 중 48.5%를 차지했다. 이어 공유 서비스 3,429억 9,000만 원, 펀딩·P2P 1,110억 원, 데이터&밸류에이션 903억 원, 데코&인테리어 672억 원, 건설 솔루션&XR 571억 5,000만 원 등 순이다.

프롭테크 기업들은 매년 매출을 늘려가며 몸집을 키우고 있다. 한국프롭테크포럼 회원사 중 정보를 제공한 57개사의 2019년 총 매출액은 7,025억 7,000만 원으로 조사됐다. 부동산 마케팅 플랫폼이 3,689억 7,000만 원으로 매출액이 가장 크게 나타났으며 공유 서비스가 1,761억 3,000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렇게 프롭테크는 부동산 매물을 단순하게 거래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데이터 활용, 공유 서비스 등으로 그 영역을 더욱 확장하고 있다. 빠른 성장을 바탕으로 부동산 시장의 미래는 이런 프롭테크 스타트업들이 선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About Author

/ green21004@naver.com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