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C “엑스트라마일임팩트2호펀드 투자 완료”

0

엠와이소셜컴퍼니(이하 MYSC)가 2020년 결성한 ‘엑스트라마일임팩트2호펀드’는 결성 1년여 만에 투자를 완료했다. 수도권 외 스타트업 투자 등의 주목적 투자 분야를 포함해 총 13개 기업에 투자를 마쳤다. MYSC는 2년차에 사후관리에 돌입하면서 회수성과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 투자는 다양한 지역의 우수 스타트업에 고르게 투자 되었다.

해당 펀드는 모태펀드의 지방계정 펀드로 13개 투자 기업 중 9개가 주목적 투자대상 기업에 속한다.

율립(비건화장품/제주), 카카오패밀리(F&B/제주), 케어닥(시니어요양플랫폼/부산), 노매드헐(여성여행플랫폼/부산), 할리케이(업사이클링패션/대구), 청소대교(청소용역플랫폼/대구), 더로컬프로젝트(F&B/제주), 구손선반(농업/전주), 어반브릿지(공유경제/부산)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9개 기업에 투자를 통해 투자 비율 60%를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비주목적 투자대상 기업으로 코액터스(청각장애인 드라이버 택시 플랫폼), 오쓰리(수처리 설비), 코메이크(전자계약 플랫폼), 메디팔(개인간호사 구독 서비스) 등이 있다.

엑스트라마일임팩트2호 펀드는 모태펀드 지방계정으로 2020년 상반기 결성되어 투자를 시작한 펀드로 한국벤처투자 모태펀드, 사회가치연대기금(SVS) 등이 주요 출자자로 참여했다. MYSC는 2019년 하반기 운용사로 선정되면서 펀드 조성을 시작했다. 펀드 운용기간은 7년으로 오는 2027년 2월까지고 기준수익률은 1%이다.

MYSC는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사후관리를 통해 지방 소재 초기 스타트업의 밸류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후 전문적인 영역의 컨설팅 지원 뿐만 아니라 대기업과의 오픈이노베이션 협력 지원, 전문 영역의 컨설팅 지원 등 각종 지원을 통해 투자 기업의 성장을 돕고자 한다.

이와 같은 차별화된 밸류업을 토대로 지방 소재 초기 스타트업 대상의 펀드에서 유의미한 회수를 만들어 내고자 노력을 아끼지 않을 갈 예정이다.

MYSC는 40명이 넘는 최대규모의 액셀러레이터로 작년 한 해에만 21건의 투자를 집행했으며, 산업계 및 대기업의 오픈이노베이션과 연결한 전략적 딜소싱과 대기업-스타트업 간 신규 BM 개발 등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MYSC의 김정태 대표펀드매니저는 “MYSC는 엑스트라마일임팩트2호 펀드의 투자재원의 빠른 소진 후에도 현재 운용 중인 성동임팩트 펀드, 경남청년임팩트 펀드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투자 진행을 계획하고 있으며, 사회적기업분야, 환경분야 등의 출자 사업에도 도전해 300억원 이상 펀드 결성을 통해 임팩트투자 규모를 적극 늘려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MYSC 관련 기사 더 보기

AI 스타트업 ‘테스트웍스’, MYSC로부터 투자 유치

 

About Author

/ jinjin.pink@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