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 75억 확보, 모빌리티 사업확장 나선다

0

전동 킥보드 공유서비스 기업 ‘스윙(SWING)’이 75억 규모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인 휴맥스와 BDC Labs, 프라이머사제를 비롯해 해시드, M캐피탈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다.

스윙은 전국 50여 개 지역에 1 5천 대 이상의 킥보드를 운영하고 있는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 기업이다. 차별화된 브랜딩과 효율적인 킥보드 운영으로 서비스 론칭 1년여 만에 업계 최초 당기순이익 흑자를 달성해 기업 가치를 입증한 바 있으며, 높은 수익성을 토대로 프랜차이즈위탁 운영 모델을 도입하여 압도적인 자본 효율성을 이뤄내고 있다. 스윙은 올해 상반기까지 3만 대 이상의 킥보드를 확보하는 등 공격적으로 사업확을 확장할 계획이다.

스윙 김형산 대표는 “스윙의 투자자들은 재무적 수익을 위한 투자자들뿐만 아니라 함께 사업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전략적 투자자가 참여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단기적으로 하이파킹과 AJ파크를 보유한 휴맥스 그룹의 모빌리티 인프라를 활용하여 빠르게 신규 모빌리티 사업을 런칭하고, M캐피탈과의 협업을 통해 금융역량 강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중장기적으로는 해시드와 함께 오프라인에 프로토콜 경제를 접목해 소유와 운영을 분산한 운영 플랫폼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