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p 굿즈 중개 플랫폼 운영사 ‘앰프’, 팁스 선정

0

인포뱅크㈜ 아이엑셀(대표 홍종철)이 투자한 글로벌 K-pop 굿즈 중개 플랫폼 덕질(Duckzill)의 운영사 ‘앰프(대표 이종석)’가 TIPS에 최종 선정됐다.

BTS가 빌보드 차트 1위를 차지하며 한류 열풍이 불자 K-Pop 콘텐츠에 대한 글로벌 수요가 급증하며 관련시장도 변화하고 있다. 기존 K-Pop 문화콘텐츠시장은 주로 공연, 음원, 광고 등이 중심이었던 반면, 최근에는 팬들이 K-Pop 콘텐츠를 주도적으로 생산, 재공급하는 구조로 확장하며 발달하고 있다. 팬이 창출하는 산업분야라는 뜻의 ‘팬더스트리(Fandustry)’라고도  불리는 이 굿즈시장은  MZ세대의 콘텐츠 소비력과  맞물리며  그 사업성과 잠재력이 더욱 커지고 있다.

팬더스트리의 중심에 있는 ‘덕질’은 팬들이 직접 제작하는 K-Pop 아티스트들의 굿즈를 전세계 팬들에게 중개 판매하는 오픈 마켓 서비스이다. 기존 오픈 마켓의 경우 중개 자체가 목적이며 다양한 품목 중에 K-Pop 아티스트의 굿즈가 포함되어 있는 형태였다면, ‘덕질’은 글로벌 팬더스트리에 최적화된 서비스로, 제작자 팬들을 위한 멤버십 운영부터 해외 결제, 해외 배송 및 물류, CS까지 일체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있다. 지속적으로 이용자의 호평을 얻으며 2021년 4월 기준, 월 1.2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덕질 서비스를 운영중인 앰프 이종석 대표는 “TIPS 프로그램을 통해 AI가 적용된 굿즈 전용 해외 물류 풀필먼트, 저작권 모니터링 등 서비스를 개발하여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데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연예기획사와의 제휴 등을 통해 공식/비공식 굿즈 시장, 국경 등의 경계를 뛰어넘어 매출 비중이 높은 일본 및 북미권 국가를 우선적으로 타겟팅하여 해외 법인설립 등 해외시장 공략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인포뱅크 iAccel 홍종철 대표는 “K-Pop이 글로벌 문화콘텐츠로 급성장하는 트렌드를 예의주시하면서 산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입체적 시각으로 블루오션인 굿즈 시장을 공략하는 앰프의 성장잠재력을 높이 평가하여 TIPS에 추천했다”며 “인포뱅크 포트폴리오사 중 엔터테인먼트 분야 창업팀들과의 협력모델을 통한 신규 수익사업화를 돕고, 해외 네트워크를 연결하여 글로벌 진출을 최대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bout Author

/ jinjin.pink@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