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 업계 최초 개인 킥보드 판매 서비스 출시

0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 기업 ‘스윙(SWING)’이 업계 최초 개인 킥보드 판매 서비스 ‘마이 스윙(MY SWING)’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스윙은 약 3만 대의 공유 킥보드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전동 킥보드 ‘SWING S9 스페셜 에디션’과 앱 서비스를 함께 제공해 개인이 공유 킥보드 서비스의 편리함을 그대로 즐길 수 있도록 기획했다.

스윙 S9 스페셜 에디션은 전동 킥보드로 유명한 ‘세그웨이 나인봇’의 최신 모델 ‘MAX PLUS’에 스윙만의 디자인을 담아 국내 처음으로 단독 출시되는 제품이다.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 업계 이례적으로 개인 고객에게 판매되는 SWING S9 스페셜 에디션은 스윙 공식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 후 구매가 가능하다.

스윙은 철저한 검수를 통한 ‘품질 보증제’는 물론 ‘SWING 케어’ 서비스와 ‘SWING 리셀’ 프로그램을 통해 그동안 소비자가 킥보드 구매 시 겪어왔던 고충을 해결한다. 일정 금액(9만 9천 원)으로 12개월 동안 소모품을 상시 교체 받을 수 있는 SWING 케어는 전국 50여 개 지역에 위치한 SWING 서비스 센터에서 전문 메카닉(Mechanic) 팀이 직접 킥보드를 수리하여 원하는 곳으로 배송하는 서비스이다. 또한 SWING 리셀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만큼 킥보드를 체험한 후, 합리적인 중고 가격으로 스윙에 되팔 수 있다.

마이 스윙 앱은 마치 공유 킥보드를 타듯 스마트폰 앱을 통해 킥보드의 위치 및 상태를 확인하고 컨트롤할 수 있어 도난 및 분실을 방지할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또한 사용자가 지정한 사람들에게 킥보드를 빌려줄 수 있는 게스트 기능을 통해 본인이 킥보드를 이용하지 않을 때, 색다른 경험을 해 볼 수 있다. 스윙은 이후에도 지속적인 OTA 업데이트를 통해 다양한 기능들을 추가 오픈할 예정이다.

스윙 김형산 대표는 “공유 킥보드 서비스가 활성화되면서 고객의 눈높이도 날로 높아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동 킥보드 판매 시장은 과거 파편화된 자전거 시장과 유사하다”며 “특히 제품 불량 및 고장에 대한 정확한 수리 안내가 부재하거나, 싫증이 나더라도 마땅히 되팔 곳이 없는 실정이다. 또 최근에는 안전 인증되지 않은 불법 개조 킥보드 판매로 이용자와 보행자 모두를 위협하고 있다”며 “앞으로 스윙의 공유 킥보드 서비스 노하우가 반영된 MY SWING 서비스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전동 킥보드를 즐기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윙은 지구의 날을 기념해 공식 홈페이지에서 오는 30일까지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 9%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여기에 헬멧, 스윙 공유 킥보드 10분 무료 쿠폰 20매 등 다양한 상품을 증정한다.

한편, 해외 킥보드 판매량이 자전거 판매량의 80% 수준까지 도달할 정도로 해외 전동 킥보드 시장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현재 국내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 또한 연평균 판매량이 22만 대에 달하여, 2017년 한국교통연구원이 예측한 규모보다 2년이나 빠르다. 이러한 추세로 보아 국내 역시 3년 내 100만 대가 거래되는 대규모 시장으로 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About Author

/ green21004@naver.com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