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칠승 장관, TIPS 기업과 간담회 가져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4월 28일(수) 서울 강남구 소재의 팁스타운에서 팁스 창여기업과 운영사 대표와의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중기부 권칠승 장관과 창업진흥정책관, 서울대학교기술지주 목승환 대표, 팁스 참여기업 대표 5명 등이 참석해 경영상의 애로사항과 벤처창업 생태계 개선을 위한 건의 사항들을 자유롭게 전달했다.

팁스(TIPS)는 2013년 설립돼 민간과 정부가 공동으로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사업으로, 민간 운영사가 선투자(1∼2억원)한 창업기업에 정부가 연구개발(R&D, 최대 5억원), 사업화(최대 1억원), 해외 마케팅(최대 1억원) 등을 연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현재까지 1,234개 창업기업을 육성해 총 39,149억원의 민간 후속 투자를 유치했으며, 25개사는 인수합병(M&A)됐고, 5개사는 주식공개상장(IPO)에 성공했다.

중기부 권칠승 장관은 “지난 4월 20일 포브스가 발표한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 300인 중 우리나라 창업기업 대표님이 15분인데 그 중 10분이 팁스 출신이었다”며, “지난해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역대 최대 신규 창업과 벤처 투자 등 제2벤처붐이 일어날 수 있었던 것도 혁신 창업기업이 이끌어주셨기에 가능했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중기부는 오늘 논의된 내용을 신속히 검토해 정책에 반영하고 향후에도 기업들과의 소통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