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봇 모빌리티, 이상민 CFO 영입

모빌리티 플랫폼 스타트업 ‘차봇 모빌리티(대표 강성근)’가 경영지원 총괄에 글로벌 자동차회사 닛산·인피니티 출신 이상민 CFO(Chief Financial Officer)를 영입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상민 신임 CFO는 지난 14년간 국내 및 홍콩, 일본을 오가며 활약한 전문가다.

이상민 CFO는 앞으로 차봇 모빌리티에서 재무, 사업전략, IR(Investor Relations) 등을 총괄하며 차봇 모빌리티의 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사업부문을 강화할 예정이다.

그는 GM대우(현 한국지엠)에서 신차 개발 프로그램 품질 엔지니어 및 신차 론치 어드바이저를 시작으로 대우증권(현 미래에셋증권)에서 국내외 완성차, 부품사 기업분석 등 자동차 산업 동향 분석 업무를 담당했다. 이후 닛산·인피니티 자동차 글로벌 본사로 거취를 옮겨 글로벌 전략기획과 신차개발 프로그램 관리 등 다양한 경험을 쌓으며 전문성을 인정받았다. 특히 닛산·인피니티 자동차 글로벌 본사에서 중형 SUV 프로그램 매니지먼트 및 아태지역 신차 론치와 수익성 관리를 위한 프로그램 디렉터를 맡아 리더십과 경영 능력을 검증받았다.

그는 “국내외 자동차 시장에서 쌓아온 업무 경험과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탄탄한 재무전략을 구축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차봇 모빌리티 강성근 대표는 “이상민 CFO 영입을 통해 B2C 플랫폼 성장에 핵심이 될 재무 및 사업전략 기반을 구축하고 모빌리티 시장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큰 기대를 나타냈다.

한편, 차봇 모빌리티는 지난해 25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에 성공한 바 있으며, 2020년도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원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주관기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사업화 지원, 멘토링 등 전문 맞춤 지원을 받고 있다.

올해 하반기 차봇 모빌리티는 자동차 딜러, 보험설계사 등 B2B 시장에서 인정받은 기술력과 성장성을 기초로 운전자를 위한 B2C플랫폼을 론칭 예정이다. 새로운 통합형 모빌리티 플랫폼은 운전자 스스로 자동차 구매, 관리, 판매 등 자동차의 모든 것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도록 다양한 영역의 서비스를 한데 모은 특징이 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