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간 렌탈 거래 중개앱 ‘빌리’ 론칭

0

누구나 중고 거래를 하듯 쉽게 장비를 빌리거나 빌려줄 수 있게 해주는 모바일 앱이 출시됐다. 주식회사 씨제이와이케이(이하 CJYK, 대표 정준화)가 5월 24일 빌리(beellee)를 론칭했다고 밝혔다. 다양한 취향을 가진 소비자들은 빌리에서 카메라, 게임기 등 궁금했던 제품을 빌려서 사용하거나 자신의 장비를 빌려주고 수익을 얻을 수도 있다.

사측이 설명한 빌리의 특징 및 주요 기능은 다음과 같다.

1. 거래 중 발생한 제품 피해를 보상하는 보험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빌리는 제품을 빌려주는 회원을 보호하기 위해, 국내를 대표하는 손해보험사인 현대해상과 협업해 개인 렌탈 거래 전용 보상 서비스를 탑재했다. 별도의 보험에 가입하지 않아도 빌리를 통해 거래를 하기만 하면 해당 제품에는 자동적으로 현대해상의 보험이 적용된다. 제품을 빌려주는 회원은 대여 기간 중 발생한 도난, 분실, 고장 및 파손으로 인한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다.

2. 최소 1시간 단위까지 꼭 필요한 만큼만 단기 렌탈을 할 수 있다. 

연 단위 약정의 인수형 장기 계약이 일반적인 기존 렌탈 서비스와 달리 누구나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다. 굳이 구입할 필요 없이 잠깐만 사용하면 되는 제품이나 궁금해서 한번쯤 테스트해보고 싶었던 제품을 빌릴 때 유용하다.

3. 내 장비가 나 대신 알바를 한다. 

1년 내내 몇 번 사용하지 않는, 팔기는 아쉽고 갖고만 있자니 아까웠던 제품을 빌리를 통해 빌려주면 거래 완료 후 수익금이 계좌로 정산된다. 중고 판매와는 또 다른, 새로운 자산 관리법인 셈.

4. 다양한 취향이 담긴 제품을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레트로 필름 카메라, 90년대 감성의 빈티지 캠코더, 요즘 없어서 못 산다는 콘솔 게임기… 빌리에서는 개인이 꼼꼼하게 따져보고 직접 구입해서 사용 중인 제품들이 렌탈 거래된다. 그래서 다양한 취향이 반영된 개성 있는 장비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제품을 빌려주려는 회원은 자신의 장비를 빌리에 등록하고 일 단위 및 시간 단위 대여료를 정한다. 제품을 빌리려는 회원이 필요한 장비와 대여 기간을 선택하고 예약 신청을 보내면 제품 소유자의 승인을 거쳐 거래가 확정된다. 대여 거래가 완료된 뒤에는 제품을 빌려준 회원의 계좌로 수익금이 정산된다.

빌리의 운영사인 CJYK의 정준화 대표는 “프로 사진가이기도 한 공동 창업자의 경험에서 출발한 서비스다. 가지고 있는 카메라, 조명 등 촬영 장비를 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방법을 궁금해하다가 다양한 장비를 경험해보고 싶지만 가격 부담 때문에 전부 구입하지는 못하는 소비자들과 연결하는 게 해답이라고 생각했다. 빌리가 렌탈을 통해 서로의 취향과 경험을 즐겁게 공유하는 커뮤니티로 자리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빌리는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