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야-집스 MOU “물건 공유로 사업 확장”

0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경매가 앞으로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 부동산 경매 플랫폼 경매야를 서비스하는 프롭테크 기업 넥스트아이비(대표: 전영훈, 이하 경매야)가 25일 부동산 중개 스타트업 집스(대표: 고차남)와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매야는 현재 오프라인 중심으로 이뤄지는 경매 방식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입찰 데이터의 조작이나 위변조 가능성을 없앤 온라인 경매 플랫폼이다. 경매야는 입찰 즉시 입찰 데이터가 암·복호화되고, 그 정보들이 블록체인 데이터에 기록되는 방식에 대해 특허 등록을 마쳤다. 온라인 경매를 블록체인 기반의 무신뢰 방식으로 해결한 것이다.

집스(Zeeps)는 부동산 중개업을 혁신하기 위해 시작된 스타트업이다. 지난 4월 중순부터 자회사 ‘집스부동산중개’를 통해 임대인에게는 중개수수료 0원, 임차인에게는 거래금액에 따라 최대 56%까지 중개수수료를 할인해 주는 가격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향후 부동산 물건을 공유하며 서로의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전영훈 넥스트아이비 대표는 “경매야가 ‘블록체인을 이용한 비대면 부동산 경매 서비스 제공방법’을 국내 최초로 특허 등록하며 프롭테크 분야에서 기술적 선두에 서게 됐다”면서 “부족한 부동산 물건 확보를 위해 이 분야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집스와 MOU를 체결하게 됐다. 앞으로 경매야 사용자들에게 더 많은 물건, 더 저렴한 물건을 보다 빠르고 다양하게 소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집스는 직방·다방 등과 비즈니스 모델이 다르다. 직방·다방은 고객이 공인중개사이고 광고비를 받지만 집스는 실 매매자들을 중개한다. 현재 집스는 공인중개사를 직접 고용해 서울 마포·용산·성수 등을 중심으로 부동산 중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차남 집스 대표는 “경매야는 부동산 경매 시스템을 잘 만들었고 집스는 많은 부동산 물건을 확보하고 있다. 게다가 양사가 비즈니스 모델도 달라 경쟁관계가 아니다. 이번 MOU를 통해 고객을 함께 유치하고 시너지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

경매야-한국혈앰암협회 MOU, “기부증서 NFT로 발행”

About Author

/ jinjin.pink@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