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축제 ‘컴업 2021 조직위원회’ 출범

0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5월 26일(수) 서울 강남구 소재의 드림플러스에서 ‘컴업(COMEUP) 2021 조직위원회 출범식’(이하 조직위)을 개최하고 오는 11월에 개최될 컴업 행사의 본격적인 준비와 성공적인 개최를 다짐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컴업(COMEUP)’은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전 세계에 알리고 케이(K)-스타트업의 해외 진출 기회 마련 등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소통과 교류 행사로 2019년에 ’컴업(COMEUP)’이란 브랜드로 시작했다.

중기부는 올해로 3회 째를 맞은 ’컴업(COMEUP) 2021‘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국내 창업 생태계를 구성하는 4개 분야(스타트업, 벤처캐피탈(VC) 등 투자자, 대기업, 미디어)에서 민간 전문가를 중심으로 조직위원회를 구성했다.

총 21명으로 구성된 컴업2021 조직위원회는 안성우 직방 대표와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이 공동위원장을 맡았으며 민간 전문가 19명이 조직위 위원으로 위촉됐다.

씨비인사이트(CB Insights)에서 선정한 ‘인공지능 분야 세계 100대 기업(’17년)‘에 선정된 ㈜루닛의 백승욱 의장, 블록체인 분야 전문 액셀러레이터인 ㈜해시드의 김서준 대표, 실리콘밸리 에듀테크 스타트업인 ㈜에누마의 이수인 대표, 구독자 40만의 유튜브 크리에이터 ㈜이오스튜디오의 김태용 대표 등이 컴업 조직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됐다. 다양한 전문 분야의 창의적 아이디어가 컴업 행사에 적극 반영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컴업(COMEUP) 2021은 ‘Meet the Future – Transformation(대전환)’ 이라는 주제로 코로나 이후 급격한 변화 속에서 유니콘 기업을 꿈꾸는 스타트업들이 시대 흐름을 조망하고 다가올 미래 시대를 준비할 수 있는 만남의 장을 제공할 계획이다.

비즈매칭 등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전 세계 혁신 스타트업과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 프로그램에 집중해 우리 스타트업이 글로벌 무대에서 성장할 기회의 장도 꾸밀 예정이다.

중기부 권칠승 장관은 출범식 축사를 통해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컴업은 코로나 이후 미래 대전환의 주역인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의 역량을 확인할 수 있는 무대가 되길 기대한다”며 “창업에 과감히 도전한 스타트업들이 망망대해의 항해 속에서 포기하지 않고 전진할 수 있도록 ‘컴업‘이 가장 밝은 등대 역할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컴업(COMEUP) 2021‘은 오는 11월 17일(수)부터 19일(금)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되며, 자세한 사항은 컴업 공식 누리집(www.kcomeup.com)를 통해 향후 게시할 예정이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