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수리·매입 플랫폼 ‘21세기전파상’, 투자유치

0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매쉬업엔젤스(대표파트너 이택경)’가 스마트폰 수리·매입 플랫폼 개발사 ‘21세기전파상(대표 박영준)’에 시드 투자를 했다고 3일 밝혔다.

2019년 12월에 설립된 21세기전파상은 스마트폰 수리 및 중고폰 매입 플랫폼이다. 사용자의 위치를 기반으로 소형 전자 기기를 픽업한 뒤 1시간 이내에 매입 및 정산까지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현재 스마트폰 수리 서비스 ‘수리킹’을 운영하며 기본 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했고, 오는 8월 스마트폰 수리·매입 플랫폼 ‘21세기 전파상’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21세기전파상은 빠르고 안전한 서비스 운영을 위해 서울, 경기, 광주, 부산에 이르기까지 서비스 품질이 보장된 전국 100여 개의 수리점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만나플래닛, 부릉, 바로고 등 전국 이륜 배달 인프라의 API를 연동해 30분 이내로 픽업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21세기전파상 플랫폼을 이용하는 사용자는 온라인으로 서비스 신청 후 비대면으로 쉽고 간편하게 거래할 수 있으며 간결하고 빠른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현재 운영 중인 수리킹은 스마트폰 방문 픽업 수리 서비스다. 기존 스마트폰 수리 신청을 위해 사용자들이 수리점 방문 등 평균 3시간 이상 걸리던 시간을 5분으로, 수리 완료 후 수령까지는 2시간 내로 가능하도록 단축시켰다. 웹사이트를 통해 수리받을 기종과 증상을 선택할 수 있으며 원하는 장소, 시간에 픽업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 후 30분 이내로 픽업 기사가 도착해 스마트폰을 직접 수거하며 수리점에 맡긴 뒤 견적 발송과 함께 수리가 진행된다. 수리가 완료된 스마트폰은 배달원이 다시 픽업해 사용자에게 안전하게 전달한다. 수리킹은 서울 강남권에서 운영 중이며, 종고폰 매입 플랫폼 개발과 동시에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21세기전파상의 박영준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8월 중고폰 매입 플랫폼을 출시해 스마트폰 리커머스를 위한 수리·매입 서비스를 고도화할 예정”이라며 “지역별 전자 기기 수리점 및 매입점, 전국 배달 인프라와의 연계를 통해 향후 태블릿, 노트북 등의 리퍼비시 제품을 만들어 보증 및 수리 후 재판매가 가능한 전자 기기 리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매쉬업엔젤스 김우중 심사역은 “리커머스 시장은 경기 저성장, 환경문제 개선 등의 흐름과 함께 지속적으로 성장 중”이라며 “21세기전파상은 중고 거래액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전자 기기 시장을 타깃으로 전문성을 확보하여 신뢰할 수 있는 전자 기기 리커머스 플랫폼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투자 이유를 밝혔다.

한편 매쉬업엔젤스는 2013년에 설립한 ICT 분야에 특화된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다. 현재 TIPS 운영사로 버킷플레이스(오늘의집), 스타일쉐어, 원더래빗(캐시워크), 핀다, 휴먼스케이프, 엔코드(디코드), 시프티, 옴니어스, 작당모의(잼페이스) 등 119개의 스타트업에 초기 투자를 진행했다.

 

About Author

/ jinjin.pink@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