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랜서의 계약 ‘이후’를 도와주는 곳, 페이워크

0

 

이 글을 읽는 많은 사람들이 이미 ‘크몽’이나 ‘모두싸인’과 같은 서비스를 알고 있을 것이다. 직접 이용하고 있거나 이용한 경험이 있는 사람들 역시 많을 것이다. 크몽은 우리가 ‘일감을 찾을 수 있게’ 해주고, 모두싸인은 관련된 ‘계약서를 작성하는 것’을 도와준다. 그렇다면 그 다음은?

우리의 그 다음’을 돕기 위해 ‘페이워크’가 탄생한다.

간편계약, 결제요청, 송금알림까지 가능해 1인 소상공인과 프리랜서의 금전 거래 관리를 효과적으로 도와줄 핀테크 서비스, ‘페이워크’와 손지인 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페이워크의 탄생]

손지인 대표는 페이워크 이전에 ‘넷뱅’이라는 업무대행 프리랜서 네트워크 서비스를 운영한 바 있다. 그 경험 속에서 계약 관련 문제가 비일비재하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요즘은 그 어느때보다 프리랜서로 활동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자신의 재능을 다양한 곳에서 펼치시면서 크고 작은 수많은 기업 때로는 개인과도 계약을 하시지요. 그런데 이렇게 프리랜서들이 주로 이용하는 계약 관련 플랫폼에는 이런 말이 꼭 있습니다.

‘거래 정보, 서비스에 대한 이행, 계약사항 등 거래와 관련한 의무와 책임은 거래 당사자에게 있습니다.’

즉, 모든 거래 책임은 플랫폼 이용자인 프리랜서의 몫이 되는 것이죠. 저는 이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는 서비스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렇게 페이워크가 시작되었습니다.”

 

[페이워크의 차별성]

페이워크의 가장 큰 차별점은 ‘프리랜서와 일감의 매칭, 계약서 작성 이후’를 도와준다는 것에 있었다.

“페이워크는 기존의 아웃소싱 플랫폼이 가지고 있는 일감 중개라거나 매칭에 대한 서비스가 아닙니다. 의뢰인과 프리랜서가 서로 거래하기로 한 부분이 합의된 이후에, 거래 현황 및 보고 내용, 계약 이행 부분에 대한 것들을 간편하지만 확실하게 정리해주고 도와주는 서비스이지요.”

“말하기 껄끄러운 것들을 저희 페이워크 서비스가 대신 알려주고 리드해줍니다. 또한 거래 진행 중에 생기는 금전 등의 문제를 페이워크 내 자동 기록 내역만으로 확인하고 해결할 수 있습니다.”

 

세상에 존재하고 있던 문제, 사람들이 느끼고 있는 불편함을 해결하는 ‘스타트업 정체성’을 잘 담아낸 서비스라고 페이워크를 설명하고 싶다는 손지인 대표.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개발하기 전 저희는 수많은 고객사례와 설문결과를 모았습니다. 방문 피아노 선생님, 프리랜서 디자이너, 충무로 현수막 인쇄소 사장님 등 많은 분들이 고객상담과 구두계약, 작업 및 대금과 관련하여 공통된 불편과 불안, 그리고 실제 분쟁 경험을 가지고 있었지요.”

“이렇게 금전 거래를 하다 보면 뭔가 쓰긴 써야 하겠는데 마땅한 양식은 없고, 별도의 계약서를 쓰자니 좀 거창하다는 생각을 하고 계신 분들이 정말 많으실 겁니다. 저희는 이 페이워크 앱 하나로 거래 확인, 보고, 동의 및 변경, 청구 기능을 원클릭으로 해결해드리고 있습니다.”

 

[주목받는 페이워크]

이러한 페이워크만의 강점 때문일까? 페이워크는 많은 주목을 받으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C2C, B2B 타겟을 겨냥하며 2019년 법인 설립 후 2020년에 2억의 매출을 곧바로 달성한 뒤 올해 상반기 1.5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페이워크는 하반기에는 B2B 상품 개발에 더욱 박차를 다할 예정이라고.

“현재 비대면 바우처에 선정되어 있습니다. 20~30개 기업들이 하반기에 더욱 고도화될 서비스 기능을 보고 미리 저희의 서비스를 결제하며 호응해주시고 계십니다. 또한 SK True Innovation 프로그램을 비롯 다양한 스타트업/창업 지원 프로그램에 선정되어 여러 지원을 받으며 성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SK True Innovation 프로그램에서 큰 감명을 받고 있는데, 임직원분들이 해당 프로그램을 위해 진심으로 애쓰고 계신다는 게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SKT 계열사들과의 협업을 적극 지원해주셔서 실질적인 성장 기회가 많았다고 생각합니다. 앱 개발 후 퀄리티 체크 부분에서도 도움을 받아서 빠른 속도로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었습니다.”

시드 투자 유치중이라는 페이워크는 단단하게 뭉친 최소의 인원으로 가장 고도화된 멋진 서비스를 고객들께 선보이겠다고 말하고 있다.

“저희는 6명으로 구성된 최소인원의 팀으로 프로덕션을 인하우스로 소화하고 있습니다. 투자 유치 후에도 과도한 인력 채용 보다는 서비스 개발과 고도화 등 내실에 집중한 예정입니다. 저희 페이워크의 한 걸음 한 걸음을 지켜봐주세요.”

About Author

/ jinjin.pink@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