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종합대전 ‘넥스트라이즈 2021, 서울’ 개막

0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와 KDB산업은행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스타트업 종합대전‘넥스트라이즈 2021, 서울’이 28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막을 올렸다.

이날 오후 개최되는 개막식에는 김부겸 국무총리를 비롯해 구자열 무역협회장, 이동걸 산업은행장, 도규상 금융위 부위원장 등이 참석해 행사 개막을 축하하고 벤처 업계 간담회를 진행하는 등 참가기업들과 소통에 나설 예정이다.

28일부터 29일까지 이틀 간 개최되는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대·중견기업 116개사 ▲벤처 투자사 42개사 ▲스타트업 673개사가 참가해 온·오프라인 비즈니스 밋업을 진행하며 오프라인 전시 공간에도 스타트업 251개사, 대기업 8개사, 대학교 및 주한외국공관 10여 개가 참가해 국내 스타트업과 협력을 모색한다.

올해는 ▲포스코 ▲BMW ▲AWS ▲벤츠 ▲DB 쉥커 등 기업과 해외 스타트업도 다수 참가해 글로벌 페어로써 한 단계 더 도약했다.

포스코는 기업관에서 자사 벤처플랫폼을 통해 육성한 스타트업과의 협업 활동을 소개한다.

BMW의 한국 테크오피스를 총괄하는 줄리안 클라우스 매니저는 “넥스트라이즈에서 기술 수준과 완성도가 높은 다양한 분야의 한국 스타트업을 만나고 있다”면서 “BMW는 올해 하반기부터 한국의 테크 스타트업과 본격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행사 기간 중 개최되는 온·오프 글로벌 컨퍼런스에는 ▲ESG ▲인공지능 ▲모빌리티 ▲오픈이노베이션 등 각 분야의 국내외 전문가 110여 명이 참여해 총 102개의 세션을 진행한다.

첫째 날에는 UCLA 데니스 홍 교수, 구글의 젠 카터,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 등이 무대에 오르며 둘째 날에는 골드만삭드 이재현 아시아투자부문 대표, 하이브 박지원 대표, 스마트스터디 이승규 부사장 등이 참가한다.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워크샵도 펼쳐진다. 구글과 카카오에서 인적자원(HR) 부문 임원을 지낸 퀀텀인사이트의 황성현 대표 첫날 오전, 실리콘밸리에서 검증된 성과관리도구로서 OKR(Objective & Key Results) 워크샵을 진행하며, 마이크로소프트, 유니티 등도 국내 기업 대상 빅테크 기업의 기술전략 워크샵을 진행한다. 청년고용 확대와 스타트업 인력난 해소를 위한 채용 설명회에도 신청이 몰리면서 스타트업에 대한 청년층의 높은 관심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무역협회 박필재 스타트업글로벌지원실장은 “넥스트라이즈를 기반으로 포춘500대 기업 등 글로벌 기업과의 비즈니스 연결을 더욱 강화해 우리 스타트업의 글로벌 스케일업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