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티지엠피, 수소연료전지발전 투자협약(MOU) 체결

브이티지엠가 수소연료전지발전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브이티지엠피 6일 구미시청 3층 상황실에서 구미 하이테크벨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설을 골자로 하는 투자협약(MOU)을 경상북도, 구미시, 한국서부발전, 미래에셋 에너지인프라자산운용, SK에코플랜트, KJ그린에너지와 체결했다고 밝혔다.

브이티지엠피는 2019년 12월 24일 산업통상자원부 전기 위원회의 발전 사업 허가를 취득하고, 지난 6월 8일 수소연료전지발전을 위해 구미 하이테크밸리 내 4구역 부지 약 16,528㎡, 총 90MW 운영 가능한 부지를 매입했다.

총 90MW 중 1기의 발전 용량은 19.8MW, SOFC타입으로 진행이 될 예정이다. 1기의 투자 금액은 약 1,500억 원 규모로 브이티지엠피는 35.1%, KJ그린에너지는 10%를 출자한다. 한국서부발전(박형덕 대표)은 사업 참여 및 발전소 운영, 미래에셋 에너지인프라자산운용(정상기 부회장,대표)은 사업참여 및 금융주관사 역할, SK에코플랜트는 EPC (설계, 조달, 시공)을 주관할 예정으로, 브이티지엠피가 주 사업자로서 사업이 진행된다.

이번 투자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수소연료전지발전사업의 ▲발전소 건설 ▲인·허가 등 행정 지원 ▲발전 자원(O&M 및 REC)확보 ▲발전소 공동 시행 및 운영 등 각종 사안과 관련해 상호 협력하며 이행 예정이다.

또 이번 협약으로 ▲정부의 수소 경제 활성화 정책에 기여하여 친환경 에너지 청정 도시 구축을 기반으로 구미, ‘신재생 연료 전지 클러스터 센터’로의 단지 확대 ▲RE100에 기여를 통한 기존 해외 진출 제조업체의 국내 구미 공단으로 RE-TURN 효과 ▲차세대 고효율 SOFC(고체산화물 연료전지) 연료셀 채택 등 미래 지향적 청정 에너지 생산에 한발 나아갈 것으로 기대된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은 천연가스에서 수소를 분리하여 공기 중의 산소와 화학반응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발전 시설이다. 서울·부산 등 대도시에도 건설·운영되고 있으며, 발전 효율이 높고 소음이 적으며 매연 등이 없는 친환경·고효율 청정 에너지 시스템이다. 또한 태양광이나 풍력과 달리 24시간, 365일 가동이 가능하며, 석탄 화력 발전소의 효율 35%에 비해 약 2~3배 정도의 고효율 발전 설비다.

이번 투자협역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통한 직·간접 고용 인력 1000명을 포함하여 향후 연료 전지 부품 사업 분야 확대를 통한 고용 창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또한 발전소 주변 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거하여 특별 지원금을 바탕으로 지역사회 주민들을 위한 편의 시설과 공공시설 투자에 활용이 예측되고 있다.

관련 기사 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