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줌-서울대, 태양광·풍력 발전량 예측 기술고도화 MOU 체결

해줌과 서울대학교 환경계획연구소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태양광·에너지 IT 기업 해줌(대표 권오현)과 서울대학교 환경계획연구소(소장 박인권)는 7일 태양광 및 풍력 발전량 예측 알고리즘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 기술 고도화 ▲신재생에너지 신사업 발굴 ▲산학간 컨소시엄을 통한 신재생에너지 융합 연구 등을 추진한다.

서울대학교 환경계획연구소는 도시 및 환경 분야의 계획/설계/관리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도시 및 환경 분야의 정부 정책을 합리적으로 수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국가의 주요 국책 사업을 수행해왔다.

해줌은 서울대학교와 보유 중인 재생에너지 발전소, ESS 등의 물리 자산과 관련한 데이터를 공유하고, 산학간의 신재생에너지 관련 연구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 해줌은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가상발전소(VPP, Virtual Power Plant) 운영을 위한 프로젝트에 필수적인 기술인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 기술을 서울대학교 환경계획연구소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고도화 할 계획이다.

특히 해줌은 이번 협약을 통해서 본격적으로 가상발전소 플랫폼 구축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완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해당 기술의 서비스 모델을 실증할 기회의 장이 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해줌은 연구소의 역할을 강화하여 산업 및 독자적인 연구 개발 및 기술 개발을 통해 연구 분야를 확대할 예정이다.

해줌 권오현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대 환경계획연구소의 기후 및 환경모델링 역량이 결합되면 태양광뿐만 아니라 풍력 발전량 예측 기술도 더욱 고도화될 것”이라며 “보유 기술을 기반으로 에너지 분야의 다양한 신기술과 서비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