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운지랩, 배달전용 커피로봇 ‘바리스브루’ 선보여

0

로봇 서비스 스타트업 라운지랩(https://loungelab.io/)은 12일 바리스타-로봇 협동 카페 라운지엑스 마포점에서 배달커피 전용 바리스타 로봇 ‘바리스 브루(BARIS Brew)’를 선보이고 운영하기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바리스 캔’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공개되었던 바리스 브루는 라운지랩이 선보여온 바리스타 로봇 시리즈 ‘바리스(BARIS)’ 중에서도 사람의 도움 없이도 음료 제조의 전 과정을 담당할 수 있는 자동화 로봇 서비스다.

바리스 브루는 로봇 팔과 음료 디스펜서를 활용해 사람의 도움 없이 음료를 제조하고, 캔에 담아  밀봉해 고객에게 전달하는 과정을 자동화한다. 물과 얼음을 제외하고 커피 원액, 우유 등 최대 3가지 원재료를 디스펜서를 통해 배분하여 콜드브루, 카페오레와 같은 혼합 음료를 제조한다. 고객이 얼음양과 농도 등을 선택하면, 이에 맞는 개별화된 음료를 제조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번 신규 로봇은 직접 매장을 방문하는 대신 배달 주문을 선호하는 고객이 증가함에 따라, 배달용 음료를 담당할 수 있도록 기획⋅설계되었다. 바리스가 배달용 음료 제조를 담당해주기 때문에 바리스타는 현장 주문에 집중할 수 있어 업무 부담을 상당수 줄여줄 수 있다.

라운지랩 황성재 대표는 “이번에 선보이는 바리스 브루는 완전무인화 로봇으로 소형 공간에도 설치될 수 있기에 더욱 효율적”이라며 “오프라인 리테일의 한계를 뛰어넘는 변화를 가져오고, 일상의 공간에서 고객이 직접 기술을 느끼는 경험을 제공하는 로봇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라운지랩 관계자는 이번 바리스 브루의 운영을 통해 실제 매장에서 피드백을 받아 이를 바탕으로 한 지속적인 업데이트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가깝게는 제조 음료 레시피 추가와 캔 회수 상호작용 기능 추가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스타트업 지원센터 프론트원 1층에 위치한 라운지엑스 마포점에서 운영되는 바리스 브루가 제조한 음료는 배달 앱뿐 아니라 현장에서도 주문이 가능하다. 로봇 제조와 관련된 정보는 음료 캔에 부착된 라벨지를 통해 고객이 직접 확인할 수 있을 예정이다.

관련기사 더보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