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리 “상반기 거래액 전년 대비 73% 성장”

0

에이블리코퍼레이션(대표 강석훈)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가 올해 상반기 거래액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하고 누적 거래액 7,500억 원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에이블리 거래액 분석 결과 지난해 동기간 대비 약 73%가량 증가했다. 작년 7월 누적 거래액 3,000억 원 돌파에 이어 1년 만에 7,500억 원을 기록하며 업계에서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배우 김태리와 함께한 성공적인 브랜딩 캠페인으로 2030세대 유입이 더욱 늘었다는 평이다. 신규 유입이 대폭 증가하면서 누적 다운로드 수도 2,200만 건을 넘어섰다.

에이블리는 셀러와 유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다양한 스타일과 카테고리의 신규 쇼핑몰 및 브랜드 입점 증가와 업계 최고 기록인 465만(월간 활성 사용자 수)유저들의 앱 내 활발한 활동이 견고한 성장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우선 패션 앱 중 가장 많은 마켓과 상품을 보유하고 있다. 마이크로 셀러를 시작으로 MZ세대에게 사랑받는 중대형 쇼핑몰과 어패럴 브랜드가 에이블리에 입점해 있다. 최근에는 뷰티와 홈데코, 핸드메이드 등 리빙까지 카테고리를 확장해 누적 마켓 수는 1만 7천여개를 넘어섰고 일 평균 약 5,000개의 신상품이 쏟아지는 추세다.

에이블리 유저들의 활발한 앱 사용과 만족도도 눈에 띈다.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이 한국인 만 10세 이상 안드로이드와 애플(iOS) 스마트폰 사용자를 표본 조사한 결과, 에이블리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매달 월간 사용자 수(MAU) 1위를 기록하며 2021년 상반기 한국인이 가장 많이 쓴 패션 전문 쇼핑 앱임을 입증했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iOS 앱스토어 기준, 업계 평균 플랫폼을 평가하는 리뷰 수가 약 3~4만 개임에 반해 에이블리는 33만 개의 압도적인 평가를 보유하고 있다. 가장 많은 평가를 받았으나 만족도 점수는 5점 만점 중 4.7점으로 최상위 점수를 기록했다. 사용자의 평가 및 리뷰를 지속 탐색하며 편의성을 꾸준히 개선한 것이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뿐만 아니라, 유저들의 상품에 대한 관심을 뜻하는 누적 ‘상품 찜’ 수는 4억 개, 상품 리뷰는 누적 1,600만 개를 돌파하며 사용자들이 에이블리 앱을 활발히 이용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에이블리 강석훈 대표는 “에이블리와 함께 해준 셀러분들과 많은 성원을 보내주신 회원 분들 덕분에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 에이블리의 독보적인 빅데이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성이 담긴 다양한 상품을 유저 취향에 맞게 이어주어 셀러와 유저들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으로 자리 매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이블리는 2018년 3월, 국내 최초 ‘셀럽 마켓 모읍앱’으로 시작해 패션, 홈데코, 코스메틱까지 소비자 취향에 맞는 상품을 추천해주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이다. ‘상품 찜’과 ‘구매 이력’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다양한 스타일의 상품과 이용자를 취향 기반으로 연결해주는 ‘AI 개인화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관련 기사 더 보기

에이블리, 강남 교보타워로 신사옥 이전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