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강소기업100 프로젝트’ 중기부, 유망기업 20개사 추가 선정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일본 수출 규제 대응을 넘어 글로벌 밸류체인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경쟁력을 강화를 위해 ‘소부장 강소기업100 프로젝트’ 유망기업 20개사를 추가로 선정한다.

이번에 추가 선정된 소부장 강소기업들은 신속하게 기술혁신과 사업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대 5년 동안 기술개발, 벤처투자, 사업화 자금, 연구인력 등 기술혁신 단계별로 중소기업 지원사업을 패키지로 지원 받을 수 있다.

이런 지원에 힘입어 강소기업들은 핵심 소재와 부품의 수입대체 국산화 기술 개발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적 위기에도 평균 8% 매출 증가와 수출 증가 10%, 고용도 9% 증가하는 등 프로젝트 성과도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중기부는 소부장의 안정화를 넘어 글로벌 밸류체인(GVC)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역량 있는 소부장 강소 기업을 지속 발굴해 지원한다. 이를 위해 프로젝트명을 ‘소부장 강소기업 100+로 변경하고 선정 분야를 기존 6대에서 바이오, 환경에너지(그린에너지), 소프트웨어·통신(비대면디지털) 등을 추가했다.

소부장 강소기업 자격 요건은 총 매출액 중 소부장 분야 매출액이 50% 이상이면서 기술개발 역량을 보유한 중소기업으로, 지정기간(5년) 동안 추진할 목표 기술의 중요성과 기술개발 및 사업화 계획을 담은 ‘기술혁신 성장전략서’를 제출해야 한다.

선정 평가는 서면, 심층, 최종 평가 등 3단계로 구성되며 ‘기술 혁신 성장 전략서’의 타당성 및 효과성과 함께 기술력, 미래 성장성 등 전반적인 기업 역량을 평가한다. 평가 단계마다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며, 최종 평가는 기존 강소 기업 선정 당시 국민의 눈높이를 반영했다고 호평을 받았던 ‘국민 평가단’도 참여한다.

올해 강소기업 전용 기술개발 신설(‘21년, 50개)하고, 출연연대학과 공동 연구를 수행하는 전략 협력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또 투자형 기술개발도 본격 확대(최대 2배수, 30억원 한도)해 혁신적이고 모험적인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에도 강소기업을 적극 추천하는 등 명실상부한 글로벌 소부장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금융 지원도 뒷받침할 예정이다.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8월 10일부터 8월 23일까지 기술보증기금 누리집내 디지털지점을 통해 신청 가능하며, 평가를 거쳐 11월 중 최종 선정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기부와 기술보증기금 누리집의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문의 사항은 중소기업 통합 콜센터(1357)와 기술보증기금 콜센터(1544-1120)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