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쿡, 공유주방에서 식품외식창업 플랫폼으로 진화

0

F&B 비즈니스 플랫폼 위쿡(()심플프로젝트컴퍼니)이 규제 샌드박스 특례 시범 사업자로 선정된 이후 2년 간의 ‘식품 제조형 공유주방’ 운영 성과를 공개했다지난 2년 간 위쿡 제조형 공유주방을 이용한 식품외식창업자 수는 누적 565팀이며 베이커리 창업자가 36%로 가장 많았다. 2021 1분기 기준 공유주방 가동시간은 2019 1분기 대비 1,173% 증가했다.

현재 위쿡은 공유주방을 시작으로 검증된 F&B 전문 파트너 사를 연결해주는 ‘파트너 솔루션’제품화 및 유통을 돕는 ‘인큐베이션 및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사업 범위를 확장하며 식품외식창업자를 위한 플랫폼으로 거듭나고 있다.

 

◆ 식품 제조형 공유주방 이용 시 창업 비용 부담 낮출 수 있어

2021 1분기 위쿡 제조형 공유주방 가동시간은 13,705시간으로 2019 1분기 가동시간인 1,168시간 대비 1,173% 증가했다이는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위쿡 공유주방을 이용하는 개별 사업자의 즉석판매제조가공업 영업신고는 물론 서울 지역 내 B2B 유통 및 판매가 가능해지면서 식품외식창업자의 공유주방 이용 수요가 증가한 결과로 분석된다.

위쿡의 공유주방은 멤버십 가입 후 필요한 시간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된다식품외식창업자는 고정된 월 임대료 없이 원하는 날짜와 시간에 필요한 주방 설비와 동선이 완비된 주방을 이용할 수 있다.

통계청이 2019년 발표한 ‘소상공인실태조사’에 따르면 숙박∙음식점업 사업체당 총 창업 비용 중 본인 부담금은 7,500만원이다이에 반해 위쿡 공유주방을 쓰는 식품외식창업자는 주방 이용 비용으로 월 평균 60만 원을 지불하고 있다. 2020 10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규제 샌드박스 지정기업 주요 성과에 따르면 위쿡 식품 제조형 공유주방에서 123건의 사업자가 영업신고를 해 35 1,000만원 이상의 초기 창업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를 창출했다.

이처럼 식품외식창업자가 공유주방을 이용하게 되면 초기 창업 단계에서 필요한 높은 투자비와 고정비에 대한 부담을 낮출 수 있다이들이 절감한 초기 비용을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제품 개발마케팅 등에 투자한다면 창업 성공률을 높이는 것은 물론 폐업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감소하는 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

 

◆ 인큐베이션 및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으로 식품외식창업자 사업 확장 기회 제공

지난 2년 간 위쿡의 식품 제조형 공유주방을 이용한 식품외식창업자를 분석해보니 고가의 주방설비가 필요한 베이커리 창업자가 36%로 가장 많았다최근에는 코로나19와 온라인 음식 서비스업 수요 증가 등으로 인한 간편식이나 밀키트 제품 생산 수요 증가세가 눈에 띈다실제로 2021년 상반기 기준 공유주방 밀키트 창업자는 2019년 대비 5배 증가했다.

간편식과 밀키트 창업 수요가 많아지면서 위쿡은 아이디어는 있지만 제품화와 유통이 어려웠던 식품외식창업자들을 돕는 인큐베이션 및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위쿡은 2019년부터 2021 6월까지 식품외식창업자들의 상품 기획부터 시제품 출시유통까지 돕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총 21개 팀을 육성하는 성과를 냈다이들은 현재도 제품 라인업 및 유통망을 확대하는 등 성공적으로 사업을 운영 중이다.

위쿡 공유주방에서 밀키트를 제조해 판매하고 있는 ‘나일롱부엌’은 본래 합정에서 일본 가정식을 판매하는 오프라인 매장만 운영했으나 위쿡의 인큐베이션을 통해 식품 제조형 공유주방에서 함박카츠 밀키트 제품 개발 및 생산에 성공했다생산된 함박카츠 HMR 제품은 와디즈 펀딩 목표액의 2,562% 달성율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온라인 식품 플랫폼 MD들의 러브콜을 받으며 판매 채널을 확대 중이다.

 

◆ 식품창업자의 시장 경쟁력 검증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 역할 수행

위쿡의 제조형 공유주방에는 다양한 주방 설비들이 비치되어 있어 창업자들이 별도의 설비 투자 없이 다양한 제품을 소량 생산해 소비자에게 선보일 수 있다시장성 검증은 물론 실패에 따른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많은 식품외식창업자들이 공유주방을 테스트베드로 활용하기도 한다.

실제로 위쿡 공유주방에서 생산한 제품을 판매하며 시장 가능성을 확인한 뒤 사업 규모를 확장한 브랜드가 있다. GS리테일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유통되고 있는 단백질바 브랜드 ‘뉴트리그램’과 마켓컬리,헬로네이처 등에 입점한 과카몰리를 판매하는 ‘몰리노 프로젝트’는 위쿡 공유주방을 통해 시장성을 검증한 후 생산 공장으로 확대해 사업 규모를 확장한 대표적인 브랜드들이다또한샐러드 정기배송 스타트업 ‘프레시코드’는 무리한 단독 공장 증설 대신 위쿡 공유주방에 입점하여 시장 반응을 검토한 뒤 단독 공장을 증설했다.

위쿡 김기웅 대표는 “규제 샌드박스 시범 사업자로 선정된 후 2년간 식품 제조형 공유주방을 운영하며 식품외식창업자들이 큰 비용 부담 없이 경쟁력 있는 제품을 만들고 소비자에게 다양한 식품을 선보일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위쿡은 공유주방을 기반으로 가능성 있는 식품외식 브랜드를 발굴하고 외식 사업에 필요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F&B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위쿡의 식품 제조형 공유주방은 ‘2019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ICT 규제 샌드박스’를 통과한 국내 유일의 민간 공유주방이다현행법에 따르면 하나의 주방에서 한 명의 사업자만 영업 신고가 가능한 것에 반해 위쿡에서는 다수의 사업자가 하나의 공유주방에서 즉석판매제조가공업으로 영업신고를 할 수 있다이를 통해 위쿡 공유주방에서 생산된 제품은 온∙오프라인 마켓을 통해 B2C뿐만 아니라 서울 지역 내 B2B 유통과 판매가 가능하다

 

관련 기사 더 보기

위쿡, ‘식품외식창업 고민 해결 파트너’ 오픈

About Author

/ jinjin.pink@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