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2021년 액셀러레이팅 멤버십 참여 스타트업 선발·육성

신한금융그룹은 4일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 ‘​신한 스퀘어브릿지(SBridge) 인천‘의 2021년 액셀러레이팅 멤버십 프로그램에 참여할 스타트업을 선발하고 본격적인 육성을 시작했다.

‘​신한 스퀘어브릿지(SBridge) 인천’은 4차산업 관련 혁신기술 및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보육, 투자, 글로벌 진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이다.

신한금융은 스마트시티 및 바이오·헬스케어 관련 혁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의 스케일업을 지원하기 위해 그린에너지, 스마트 인프라, 혁신신약, 디지털 치료제 등 다양한 분야의 총 20개 스타트업을 선발했다.

선발된 기업에게는 6개월 간 신한금융 그룹사, 인천시, 셀트리온 등 국내외 파트너 기관과 연계를 통해 ▲대기업과 협업 ▲투자유치 ▲기술사업화 컨설팅 ▲비즈니스 역량 강화 ▲데모데이 및 컨퍼런스 등 맞춤형 스케일업 프로그램이 제공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멤버십은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Google for Startup)와 파트너십 체결 이후 진행하는 첫 프로젝트다. 양사는 인천의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활용한 ‘스마트시티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과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세일즈 스킬업을 위한 ‘세일즈 아카데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한금융은 그룹의 중장기 혁신금융 플랫폼 구축 사업인 ‘Triple-K Project’ 의 일환으로 서울·인천·제주 등 전국 단위에 ‘신한 스퀘어브릿지』’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신한금융은 ‘신한 스퀘어브릿지 인천’에 입주한 혁신기술·바이오 ·헬스케어 분야의 스타트업에 투자하기 위해 500억 원 규모의 전용펀드를 조성했다. 지난 5월 성료한 액셀러레이팅 멤버십 프로그램에는 에바, 브레인기어, 퍼밋, 콜라비팀 등 스타트업이 참여해 전용펀드 투자와 후속투자 연계를 포함해 총 275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 성과를 거뒀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