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스터디, 유튜브 ‘5000만 어워드’ 수상

글로벌 콘텐츠 기업 스마트스터디(대표 김민석)가 보유한 ‘핑크퐁’ 공식 유튜브 영어 채널이 구독자 수 5천만 명을 돌파해 ‘5000만 어워드(50 Million Award)’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사측은 대한민국 인구 약 5200만 명에 육박하는 구독자 지표인 만큼, 유튜브 채널 파워를 한번 더 입증했다고 덧붙였다.

‘루비버튼’으로 불리는 ‘5000만 어워드’는 유튜브 본사에서 구독자 수 5천만 명을 돌파한 채널을 특별히 선별하여 수여한다. 해당 채널 특성에 따라 맞춤 제작하며, 이번에 스마트스터디가 수상한 ‘5000만 어워드’는 파란 파도를 형상화한 본체에 노란빛 상어 지느러미가 결합된 디자인이 특징이다

국내에서는 블랙핑크(BLACKPINK), 방탄소년단(BTS), ‘핑크퐁 아기상어(Baby Shark)’가 등장하는 ‘핑크퐁’ 유튜브 영문 채널, 일명 ‘3B’가 5천만 구독자를 보유한 채널로 손꼽힌다. 세계적인 신드롬을 낳은 ‘K팝’ 열풍이 온 가족이 즐기는 ‘K콘텐츠’ 영역으로 확장되고 있다.

스마트스터디, ‘핑크퐁’ 및 ‘핑크퐁 아기상어’ 인기로 국내 키즈 브랜드 최초로 ‘5000만 어워드’ 수상

‘핑크퐁’ 유튜브 영문 채널(Pinkfong Baby Shark – Kids’ Songs & Stories)은 지난 6월 29일 구독자 수 5천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국내 키즈 브랜드로서 최초로 이룬 성과다. ‘핑크퐁’ 유튜브 영문 채널은 2018년 8월 구독자 수 1천만 명을 기록하며 ‘다이아몬드 플레이 버튼’을 획득한 이후, 연평균 구독자 증가율 30%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스마트스터디는 자사 대표 IP(지식 재산권) ‘핑크퐁’과 ‘핑크퐁 아기상어’로 유튜브 채널 성장을 이끌고 있다. 지난해 11월 유튜브 최다 조회 영상 1위에 오른 ‘핑크퐁 아기상어 체조(Baby Shark Dance)’는 8월 현재 90억 뷰를 기록했다. 글로벌 인기에 힘입어, 스마트스터디는 세계 최대 규모 키즈 엔터테인먼트 채널 니켈로디언(Nickelodeon)과 협업해 양사가 공동 제작한 2D 애니메이션 시리즈 ‘베이비샤크 빅 쇼(Baby Shark’s Big Show!)’를 영화화하고, TV 시리즈 시즌 2를 제작하는 등 패밀리 콘텐츠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블랙핑크, ‘뚜두뚜두(DDU-DU DDU-DU)’ 등 억대뷰 영상으로 유튜브 신기록 연달아 경신

블랙핑크는 데뷔 4년여 만인 지난해 10월, 유튜브 구독자 5천만 명을 확보하며 ‘5000만 어워드’를 받았다. 국내 시장은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블랙핑크의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8월 현재 6,360여만 명을 기록하고 있다.

2018년 발표한 ‘뚜두뚜두(DDU-DU DDU-DU)’ 뮤직비디오는 16억 뷰, 해당 안무 영상은 8월 현재 4억 뷰를 돌파했다. 세계적인 팝스타 셀레나 고메즈와 함께한 곡인 ‘Ice Cream’의 뮤직비디오도 최근 6억 뷰를 달성했다. 이외에도 블랙핑크는 ‘Kill This Love(13억 뷰)’, ‘붐바야(12억 뷰)’, ‘마지막처럼(10억 뷰)’, ‘How You Like That(9억 뷰)’ 등 억대뷰 영상을 연달아 선보이며 각종 신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방탄소년단, ‘퍼미션 투 댄스 챌린지(Permission to Dance Challenge)’로 글로벌 팬들과 적극 소통

방탄소년단의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BANGTANTV)’ 역시 8월 현재 구독자 수 5,580여만 명을 보유한 ‘유튜브 강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6일 유튜브 조회수 10억 뷰를 돌파한 ‘마이크 드롭(MIC Drop)’ 리믹스를 포함해 억대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DNA’,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Feat. Halsey)’가 각각 13억 뷰,  ‘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11억 뷰를 기록했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1위를 기록한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에 맞춰 춤을 추는 ‘퍼미션 투 댄스 챌린지(Permission to Dance Challenge)’를 개최하는 등 유튜브를 팬들과 소통하는 채널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해당 댄스 챌린지는 오는 14일까지 유튜브의 숏폼 동영상 서비스 ‘유튜브 쇼츠’에서 진행하며, ‘퍼미션 투 댄스’를 배경 음악으로 춤추는 모습을 촬영한 뒤 15초 분량의 영상으로 제작해 올리는 방식이다. 방탄소년단이 선정한 일부 챌린지 영상은 추후 컴필레이션 동영상을 통해 소개될 예정으로 글로벌 팬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관련 기사 더 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