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처 콘텐츠 AI ‘클레온’, 20억 투자 유치

0

AI 딥러닝 영상-음성 생성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컬처 콘텐츠 AI 기업 클레온이 카카오인베스트먼트가 리드하여 20억 규모의 Pre-A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3월 블루포인트파트너스에서 시드 투자를 유치한 이후 카카오인베트스먼트 등으로부터 20억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2019년도 설립 이후 빠른 성장세를 보인 클레온은 이번 투자금으로 딥러닝 기술의 고도화 및 본격적인 글로벌 진출을 계획하고 있으며, 내년 중순 미국 내 시리즈A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클레온은 고도의 기술을 대중화하여 새로운 문화적 가치를 만드는 컬처 콘텐츠 AI 기업이다. 카이스트 석사, 박사 출신 연구원들을 주축으로 혁신적인 기술뿐만 아니라 사업화 영역에서도 뛰어난 역량과 경력의 팀원 약 30명을 보유하고 있다.

클레온이 보유한 AI 딥러닝 기술 ‘딥휴먼’은 사진 1장과 1분의 음성 데이터 만으로 영상 속 인물의 얼굴과 목소리를 바꾸거나 새롭게 만들 수 있다. 기존의 딥러닝 영상 생성 기술에 비해 적은 데이터와 실시간에 가까운 빠른 처리 속도로 모바일에서도 구현이 될 정도로 경량화되었고, 본 기능의 원천 기술 일부를 특허 출원하여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딥휴먼 기술을 기반으로 올 상반기부터 시작한 B2B 사업은 CJ ENM, 웅진씽크빅 등 국내 대기업들과 협업하며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CJ ENM 소속 다이아 티비와는 ‘다국어 더빙 멀티 콘텐츠’ 협약을 맺어 콘텐츠에 다국어 더빙을 입혀 크리에이터들의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하는 데 일조하고, 웅진씽크빅과는 ‘AI 실감형 교육 콘텐츠’ 협약을 맺어 생동감 넘치는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데 일조했다. 지난 6월에는 6.25 참전용사들을 71년 전 모습으로 구현해 메타버스 속에서 참전 당시 모습을 한 참전 용사들에게 메달을 수여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촬영 없이 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영상 공유 소셜 미디어 ‘카멜로(KAMELO)’

뿐만 아니라, 지난 7월 촬영 없이 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영상 공유 소셜 미디어 ‘카멜로’를 공식 런칭했다. 카멜로 서비스에는 딥휴먼 기술 7가지가 탑재되어 유저들은 직접 촬영을 하지 않고도 다른 유저의 영상을 자신의 얼굴과 목소리로 바꾸어 창의적인 영상 콘텐츠를 쉽게 만들고 공유할 수 있게 되었다.

진승혁 클레온 대표는 “카멜로 서비스는 차세대 소셜 미디어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유저를 대상으로 대대적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내년 초 일본과 미국을 시작으로 향후 3년 내 카멜로 서비스를 글로벌 영상 공유 소셜 미디어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About Author

/ jinjin.pink@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