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보호 스타트업 마크비전, 24억원 투자 유치

인공지능 기업 마크비전은 글로벌 이커머스 공략 및 아시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기 위해 소프트뱅크벤처스로부터 24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양사는 ▲지식재산권 (IP)보호 경쟁력을 위한 글로벌 이커머스 협력 체계 구축 ▲아시아시장 내 위조상품 모니터링 서비스의 빠른 확장 ▲ IP 보호가 시급한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고객사 발굴 등에 관해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마크비전은 이번 투자 유치로 총 60억원의 시드 투자 라운드를 마무리했으며, 글로벌 IP 보호 플랫폼으로 도약하기 위한 제품 경쟁력 강화 및 IP 사업 영역 확대에 적극 투자할 예정이다.

이에 서울 오피스에서 운영하고 있는 ‘아시아태평양(APAC)’ 세일즈 팀의 영업 지사를 홍콩, 일본 등으로 추가 확장한다. 중국에는 별도의 사업개발 팀을 신설, 현지 이커머스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중국 내 IP침해 대응 경쟁력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또 올 하반기 ‘불법 콘텐츠 모니터링 (Anti-Piracy)’ 서비스를 새롭게 론칭하고, IP보호가 필요한 글로벌 콘텐츠 기업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해 8월 국내 서비스를 출시한 마크비전은 현재 ‘랄프로렌’, ‘젠틀몬스터’를 포함하여 다수의 글로벌 100대 패션 브랜드를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으며 매출은 지난 6개월간 매월 평균 50% 이상 빠르게 증가해왔다. 마크비전은 B2B SaaS 시장에서 이러한 성장세를 높게 평가받아, 올해 초 미국 실리콘밸리의 엑셀러레이터 ‘와이콤비네이터(YC)’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마크비전의 ▲하버드를 비롯한 아이비리그 출신 공동창업자들과 글로벌 시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지닌 멤버 구성 ▲특정 국가나 지역에 한정되지 않는 뛰어난 확장성과 차별화된 비즈니스 모델 ▲IP보호에 관한 독자적인 인공지능 기술 등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토코피디아’, ‘소다’ 등 소프트뱅크벤처스의 기존 투자처와 ‘알리바바’와 같은 소프트뱅크그룹 내 글로벌 이커머스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여 마크비전의 해외 진출을 도울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홍콩, 일본 중국 등 아시아 현지에서의 채용, 홍보, 사업개발 영역도 지원한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국내에 창업 생태계가 자리 잡기 전인 2000년대 초부터 벤처 투자를 시작해 현재까지 250여개 이상의 기업에 투자하면서 수많은 스타트업의 성공을 뒷받침해왔다. 또한, 국내에 머물렀던 사업 권역을 중국, 이스라엘을 비롯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로도 투자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장해오며, 신기술은 물론 아시아 및 글로벌 시장에 즉각적으로 도입할 수 있는 혁신적인 사업 모델 발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