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랄라랩·빅웨이브로보틱스, 로봇 임대사업 업무협약

스마트팩토리 전문기업 울랄라랩㈜이 국내 유일 로봇자동화 AI 추천 플랫폼 ‘마로솔’을 운영하고 있는 빅웨이브로보틱스와 로봇 임대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업무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웨어러블 로봇 공동 판매 및 로봇 임대 서비스 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울랄라랩은 로봇 임대 서비스에 필요한 Financing과 IoT 기술 및 Data Lake 기술을 활용한 이종 로봇·설비 간 모니터링 및 수요기업의 고충(Pain point)을 해결할 수 있는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한다. 빅웨이브로보틱스는 ‘마로솔’ 서비스를 통해 수요기업과 공급기업을 매칭해주는 사전 컨설팅을 진행한다.

울랄라랩은 자체 원천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올해 들어 에너지데이터기반 설비관리 솔루션(ETPM), 스마트 조립(체결) 솔루션 등 새로운 솔루션들을 연이어 출시한 바 있다.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윔팩토리(WimFactory)’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 7월 서비스 지역 확대 및 고객과의 보다 긴밀한 소통을 위해 경상남도 김해에 지사 및 쇼룸을 개소했다. 울랄라랩의 김해 스마트팩토리 쇼룸에는 현재 빅웨이브로보틱스를 포함해 총 14개 기업이 협업한 ‘SPAG(스마트 팩토리 파트너스 그룹)의 10여 종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이 전시되어 있다.

빅웨이브로보틱스는 로봇을 필요로 하는 ‘수요기업’과 솔루션을 제공하는 ‘공급기업’을 매칭해주는 서비스를 ‘마로솔’ 플랫폼을 통해 활발히 제공하고 있다. 울랄라랩의 김해 남부지사를 거점으로 경상·전라지역의 고객들에게 본격적으로 공동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재 울랄라랩 스마트팩토리 쇼룸에 웨어러블 로봇을 포함한 다양한 로봇 솔루션들을 전시 중이며, 웨어러블 로봇은 인간의 신체 능력을 보완한다는 측면에서 헬스케어 및 재활 산업 뿐만 아니라 배송, 제조 등 전 산업 분야에서 노동자의 근로 환경을 개선할 수 있어 주목하고 있는 로봇이다.

스마트공장 구축 ‘고도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스마트팩토리 산업에서도 각각 전문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의 협업이 중요시되고 있다. 고객의 니즈에 맞춰 최적의 스마트공장 구축 방안을 제안하기 위해 데이터 수집 및 분석 기술 기반의 스마트공장 통합 플랫폼을 운영하는 울랄라랩과 국내 모든 로봇의 임대 및 판매 플랫폼을 운영하는 빅웨이브로보틱스의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는 바이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