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테크 스타트업 릴리커버, 투자 유치

0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기반한 피부 진단을 핵심기술로 사업을 펼치고 있는 뷰티테크 스타트업 ㈜릴리커버(대표 안선희)가 포스코기술투자, 티비티 파트너스(TBT), IBK, 카이트창업가재단 등으로부터 47억 5천만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이로써 누적 투자금은 55억원이다.

한국 화장품 시장은 K-뷰티 명성을 얻고 있으나, 그동안 대부분의 화장품 서비스가 판매자 등 공급자의 관점으로 공급돼 소비자는 대량 양산된 기성품 중 하나를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 이에 릴리커버는 철저하게 고객 중심으로 개인별 피부를 관리할 수 있도록 사용자의 니즈, 피부상태에 맞춰 온라인으로 편리하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과 플랫폼을 구축해 뷰티 업계에 변화를 이끌고 있다.

릴리커버가 개발한 휴대용 타입의 피부 진단 및 관리 디바이스 ‘뮬리’를 활용해 지난 4년간 미국, 한국, 베트남 등에서 수집한 실측 피부 데이터를 기반으로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가 간편하게 모공, 주름, 민감도, 유수분 밸런스 등을 확인하고 피부 결과를 앱과 웹에서 관리할 수 있다.

초개인화 솔루션에 역점을 두어 피부 결과를 기반으로 언제, 어디서든 사용자가 자신만의 스킨케어 제품을 서비스 받을 수 있도록 자동 시스템을 구현했다. 진단 결과에 맞춰 도심 내 설치된 스마트 팩토리 로봇 ‘에니마’를 통해 즉석에서 2주 분량의 맞춤 에센스와 로션을 2~3분 내에 조제해 사용자에게 배송해준다. 에센스의 원료 배합이 2만5천가지 이상이고, 원료와 화장품 연구는 전략적 협업 관계를 맺은 한국콜마와 진행하고 있다.

개인 맞춤 스킨케어 브랜드 발란스(BALANX) 구매는 릴리커버 앱과 웹에서 모두 가능하다. 뮬리 기기가 있는 사용자뿐만 아니라 기기가 없는 사용자도 간편하게 피부 진단을 할 수 있다. 제품 사용 후 앱에서 피드백을 남길 수 있고, 후기 데이터는 추후 사용자에 맞는 최적화된 화장품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릴리커버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발란스 제작 공정을 더욱 원활히 할 수 있는 양산형 모델을 추가 개발하고, 각각의 에니마에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기술을 도입해 중앙 관리 시스템으로 구현할 계획이다. 또한, 개인 사용자가 피부 관리에 대해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도록 피부 전문가와 1:1 온라인 코칭 서비스를 정교히 고도화할 예정이다.

포스코기술투자 엄민우 심사역은 “MZ세대의 경우 단순히 ‘무엇이 좋은가’의 차원에서 벗어나 ‘무엇이 나에게 맞는가’를 고민한다”며 “그러나 기존 맞춤형 화장품들의 경우 단순 마케팅 차원에서 설문에 의한 피부 진단을 제공하고 기성 제품을 추천하는데 그쳐 이러한 MZ세대의 개인 맞춤형 화장품에 대한 욕구를 해결해 주지 못했다오직 릴리커버만이 진단에서 제작까지 진정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 업체로서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릴리커버 안선희 대표는 “스스로도 충분히 내 피부의 아름다움을 지킬 수 있는 권리를 되찾아주고사용자가 스스로도 똑똑한 피부관리를 할 수 있도록 온라인 개인 맞춤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싶다”며“이번 가을에는 현재까지의 스킨케어 제품군을 확대하고두피서비스로도 선을 보일 예정”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릴리커버는 2019년 팁스(TIPS)에 선정됐고, 2021년 글로벌 뷰티 헬스 기업 존슨앤존스의 미래의 스킨케어 수상자니베아 엑셀러레이터(NX) 3기에 선정되며 국내외에서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