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나우’ 비대면 진료·처방 유입 매출, 전월 대비 평균 300% 증가

비대면 진료 및 처방약 배달 플랫폼 닥터나우가 지난해  11월 론칭 이후 10개월 만에 재방문 고객 수 6만 명을 돌파했다.

닥터나우가 서비스 론칭 후 현재까지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월 간 활성 사용자 수(MAU) 10만 명, 비대면 진료 및 앱 이용 건수 누적 30만 건 이상을 기록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기준으로는 전체 인기 앱 4위까지 오른 바 있으며 앱 다운로드 수는 약 15만 건 이상을 기록 중이다.

닥터나우는 ‘가장 쉽고 편한 의료서비스 제공’을 모토로 모든 이용자들이 의료의 핵심 서비스인 진료와 처방에 집중한 것을 성장 요인으로 보고 있다.

현재 닥터나우는 약 150여 곳의 제휴 병원 및 약국과 함께 내과·가정의학과·소아청소년과·피부과·신경과·비뇨의학과·이비인후과·한방의학과·성형외과·산부인과·치과·응급의학과 총 12개의 진료 과목을 대상으로 비대면 진료 및 처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보건복지부의 ‘비대면 진료 한시적 허용 지침’에 따라 약사와 환자 간 처방약 교부 및 수령에 대한 이용 동의를 얻은 후, 신속배달과 안심택배로도 처방약을 받아볼 수 있도록 안전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며 고객경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닥터나우는 환자 고객 이외에도 제휴 병원과 약국의 원활한 비대면 의료 업무를 지원하며 상생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실제, 지난 7월 기준 닥터나우 제휴 병원과 약국의 비대면 진료 및 처방 유입 매출이 전월 동기대비 평균 300% 상승했다. 코로나로 위축된 대면의료 시장에서 의료인들이 새로운 수익 창출 기회를 획득할 수 있도록 고도화된 서비스가 매출 증대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닥터나우는 작년 11월 ‘전화상담 또는 처방 및 대리처방 한시적 허용방안’ 실시와 함께 서비스를 개시했으며 비대면 진료 및 처방전 원격 전송을 통한 처방약 교부의 핵심 의료 서비스를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의 비대면 진료 한시적 허용 지침을 100% 준수하고 일반의약품의 취급을 금지하고 있으며 전화 및 화상채널을 통한 진료와 복약지도를 이행하고 있다.

이 외에도 의약품 처방 조제 시스템(DUR)을 기반으로 의사와 약사가 대면 진료와 동일한 시스템을 이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러한 혁신성을 인정받아 올 상반기 네이버와 미래에셋 등으로부터 프리 시리즈A(Pre-A) 라운드 투자를 완료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