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오아, 지속 가능한 다회용기 플랫폼 ‘잔스’ 출시

0

주식회사 테오아가 버려진 종이컵을 재활용한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줍다’ 이후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인다. “모두를 위한 일회용품 말살 프로젝트”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는 국내 최초 다회용기 서비스 플랫폼 ‘잔스’다.

배달 음식, 카페에서 발생하는 일회용품은 심각한 환경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재택근무와 활동 제한으로 배달 앱 이용 횟수가 늘면서 문제는 더 가속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1회 배달에 발생하는 일회용품은 약 10개 정도로, 한 달 기준 약 1억5000만개에 달한다.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없을까.

기존에도 일회용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리유저블 서비스가 있었다. 하지만 컵에 대한 데이터 트래킹이 불가능해 분실률이 높았다. 컵을 관리할 방법이 없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였다. 업체가 컵을 직접 수거해야 한다는 부담도 상용화가 어려운 이유로 꼽혔다.

배달 대행 서비스를 이용하는 업체 대다수가 추가 비용을 들여 다시 수거하는 대신 저렴한 일회용기 사용을 선호하고 있다. 비용, 현실적 문제 때문에 쓰는 일회용품이 더 큰 환경 문제로 돌아오고 있다.

잔스는 이런 기존 서비스의 문제점을 보완하고, 일회용품 문제를 현실적이면서 지속 가능한 방법으로 해결하려 한다.

관계자에 따르면 먼저 잔스 다회용기는 QR 코드를 찍는 것만으로 쉽게 대여 및 반납을 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데이터가 트래킹되기 때문에 분실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 무료로 다회용기를 이용할 수 있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대여 및 반납은 잔스의 모든 가맹점에서 가능하며, 반납 시 현금화할 수 있는 포인트가 지급된다.

잔스는 카페뿐만 아니라 음식점, 행사장, 편의점 등에서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배달 대행 서비스에 API를 제공해, 다회용기를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잔스 가맹점에서는 고객을 위한 베네핏 설정이 가능하다. 대여 및 반납 시 지급되는 포인트를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하고, 이를 통해 고객의 유입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서비스가 자리 잡으면 ‘세척 파트너 제도’를 도입해 부수입 창출에 도움을 주고, 사용자 기반의 순환을 위한 예비 거점을 만들 예정이다. 세척 시 안전하고 깨끗하게 세척할 수 있는 전용 세척액을 제공해 청결이 보장된 제품을 이용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잔스는 앞으로 ‘모두를 위한 일회용품 말살 프로젝트’라는 슬로건에 맞게 일회용 컵뿐만 아니라 김밥 용기, 국 용기 등 다양한 일회용품을 대체하고 종류를 확장할 계획이다. 일회용품에 대한 규제가 시행되는 2022년부터 더 많은 일회용품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잔스는 서비스 론칭 첫 한 달간 15개 가맹점을 통해 일 300개의 일회용품을 줄이는 게 목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