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판매 통합관리 셀러허브, 투자 유치

0

온라인 판매 통합관리 플랫폼 셀러허브가 170억 규모의 시리즈 B 투자 유치를 성공하면서 누적 투자금 249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리즈 B 투자에는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케이투인베스트먼트, 이앤벤처파트너스, 코오롱인베스트먼트, 에이티넘파트너스, 신한캐피탈, 코리아오메가투자금융, 크릿벤처스, 한국투자파트너스, 메가인베스트먼트 등의 투자사가 참여했다.

셀러허브는 9월 현재까지 3만 2천여 명의 누적 입점사, 누적 거래액 2,300억 원을 돌파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번 시리즈 B 투자 유치로 온라인 쇼핑몰 통합관리 분야에 대한 성장 가능성과 실질적 가치를 함께 인정받은 셈이다.

셀러허브는 가입과 상품 등록 단 한 번으로 쿠팡,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G마켓, 11번가, 옥션 등 국내 20여 개 온라인 쇼핑몰에 동시 상품 노출 및 판매를 할 수 있는 쇼핑몰통합관리 플랫폼으로 관리자 페이지 한 곳에서 모든 연동 쇼핑몰의 주문, 배송처리, CS 관리, 정산 등이 가능하다.

셀러허브를 통해 빠르고 간편하게 온라인 판매 채널을 확장하면서 시간 절약은 물론 편리하게 쇼핑몰을 운영할 수 있어 초보 온라인 판매자, 1인 사업자 등 다양한 온라인 셀러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이번 시리즈 B 투자를 리드한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의 김제욱 전무와 박찬훈 수석은 투자와 관련해 “꾸준히 성장하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셀러허브는 온라인 판매자가 더 쉽고 빠르게 판매 채널을 확장할 수 있고, 간편하게 쇼핑몰을 운영할 수 있는 최적화된 플랫폼이다”라며 “그동안 셀러허브가 달성한 실질적인 성과 등을 통해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도 기대해 볼 수 있다”라고 투자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셀러허브 추연진 대표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이 팬데믹 상황을 거치면서 다양하고 새로운 시도로 함께 더욱 커지고 있다. 셀러허브 역시 이번 투자 유치 성공으로 앞으로의 성장에 집중할 예정이다. 또한, 다양한 유형의 온라인 판매자들이 지금보다 더 쉽고 편리하게 온라인 유통 판매 채널을 확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과 부가서비스 및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