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비스앤빌런즈, 영국 Futurology 선정 ‘대한민국 AI스타트업 TOP 101’

0

인공지능(AI) 세무회계 플랫폼 스타트업 자비스앤빌런즈(대표 김범섭)가 영국 Futurology.life에서 7월에 발표한 ‘대한민국에서 가장 혁신적인 머신러닝 스타트업 TOP 101’에 선정됐다.

Futurology.life는 런던의 기반을 둔 Fupping Media가 운영하는 인공지능 스타트업 미디어다.

Fupping Media가 혁신·성장·경영·사회적 영향력 등 다양한 측면들을 고려해 산업을 혁신하는 한국 최고의 AI 기업을 선정한 결과 자비스앤빌런즈는 AI 경리 ‘자비스’로 높은 평가를 받아 101개 기업 중 한 곳으로 최종 이름 올렸다.

AI 경리 자비스는 영수증 관리 업무부터 실력을 발휘하기 시작해 중소사업자들의 번거로운 회계관리와 세무신고를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것은 물론 기업 고객의 숨은 니즈를 충족하며 스마트오피스 시대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현재까지 5만 8000여개 기업의 공식 플랫폼으로 채택된 자비스는 2021년 8월 기준 거래관리 금액만 무려 34조 6385억원에 달하고, 누적 업로드 영수증 수가 94만건을 훌쩍 넘어서는 등 꾸준한 성장을 거듭하는 중이다.

특히 자비스가 보유한 ‘4대 보험금 고지 내역 자동 반영 기능’은 국내 플랫폼에서 유일하게 제공하고 있는 기술로 자동화 시스템을 통한 정확한 급여 관리가 가능할 뿐 아니라 클릭 한 번으로 급여명세서 전송까지 편리하게 해결할 수 있다.

자비스앤빌런즈는 기업 고객을 위한 ▲자비스에 더해, 종합소득세 신고자 대상의 ▲삼쩜삼을 기반으로 기술력 및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아 세무회계 분야를 혁신하는 서비스로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시장에서도 미래가치가 높은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순위에서도 매스프레소, 카카오 엔터프라이즈, 하이퍼커넥트 등 쟁쟁한 기업들과 대등한 경쟁을 벌이며 압도적 경쟁력을 입증했다.

삼쩜삼은 고소득자가 아닌 N잡러, 플랫폼 노동자, 프리랜서 등 소액 세금 신고자 누구나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라는 점에 사용자들 사이 입소문을 타고 폭발적 성장세를 구가하고 있다. 최근 가입자 수 500만명을 달성한 삼쩜삼은 지난해 런칭 이후 하루 평균 1만명의 가입자를 끌어모아 이용자들에게 매일 3억 6000만 원의 세금을 돌려주면서 가파른 실적 증가세를 기록, 서비스 성장 잠재력이 여전히 높게 점쳐지고 있다. 2022년 삼쩜삼을 재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사용자 역시 96.8%에 달한다.

자비스앤빌런즈는 자비스의 든든한 뒷받침과 삼쩜삼의 활약 속에서 세무회계 서비스의 대중화와 사각지대 해소를 이끌며 한국판 인튜이트(Intuit)로 주목받고 있기도 하다. 미국 국민들의 셀프 납세보고를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터보택스로 알려져 있는 인튜이트는 한화 기준 연 매출 8조, 자산 12조를 기록할 정도로 시장 내 선두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기업이다. 이러한 자비스앤빌런즈의 지속적인 확대에 힘입어 세금 소외계층 등 더 많은 소액 세금 신고자들이 폭넓은 세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것은 물론, 그들에게 실질적 혜택이 돌아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자비스앤빌런즈는 내달 삼쩜삼에 연말정산 기능을 새롭게 구축해 그동안 이용자들이 자기도 모르게 놓쳐온 공제 항목들을 챙겨 이전과는 다른 세금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인 서비스 고도화를 이어갈 전망이다.

 

관련기사더보기

AI 세무회계 자비스앤빌런즈, 하반기 개발자 대규모 채용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