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애프터마켓 ‘카닥’, 누적 거래액 3000억원 돌파

자동차 애프터마켓 플랫폼 운영사 카닥코퍼레이션 주식회사(이하 카닥)가 2013년 앱 출시 이래 통합 누적 거래액이 3,000억원을 돌파했다.

자동차 관리 분야는 오랫동안 자동차 오너와 서비스 공급자 사이에 정보 비대칭의 문제가 심각한 대표적인 레몬마켓이었다. 카닥은 그 동안 이 흐름을 바꿔 고객이 중심이 되도록 자동차 관리 서비스 시장을 디지털화하고 고객 데이터를 축적하는데 힘을 쏟았다.

‘카닥’ 앱에서 자동차 파손 부위 사진을 찍어 올리면 5분 만에 평균 5~6군데의 인근 정비소 수리 견적을 무료로 받아볼 수 있다. ‘카닥’ 앱 내에서 정비소와 상담도 가능하며 견적과 업체의 평점을 비교해 보고 소비자가 직접 최적의 업체를 선택할 수 있다.

‘카닥’을 통해 차량을 수리한 고객은 1년 무상 품질 보증서도 제공받을 수 있다.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정보 비대칭 문제를 바로잡고자 하는 카닥의 노력으로 외장수리 견적 요청 수는 누적 150만건을 돌파하였으며, 해마다 그 규모가 증가하고 있다.

‘카닥’은 차량에 필수적인 관리 비용에 대해 합리적인 지출의 기준이 되겠다는 의지로 자사의 서비스들을 완성해 나가고 있다. 고객이 입력한 차량 정보에 맞춰 규격에 맞는 엔진 오일을 추천하고 추가 비용 없이 교체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에는 차량 맞춤 타이어 교체서비스도 론칭할 예정이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