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란다-대우산업개발 제휴···임직원 대상 돌봄 서비스 제공

유아동 교육∙돌봄 매칭 플랫폼 ‘자란다(대표 장서정)’가 대우산업개발과 제휴를 맺고 임직원 대상 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우산업개발의 임직원들은 각자의 가정에 맞춰 돌봄 서비스 이용, 외국어, 예체능 등 방문 교육 프로그램 이용, 도서, 완구 등 교구재 구입 등 자란다 플랫폼 내 전체 서비스를 300만원의 사내 복지포인트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자란다는 데이터 기반 알고리즘을 활용해, 8단계의 절차를 거친 검증된 선생님들을 각 가정과 아이에 맞춰 매칭한다. 매칭단계부터 방문, 사후 검증까지 전 과정을 데이터화하여 관리하며, 부모가 아이의 활동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방문일지를 제공한다.

대우산업개발 관계자는 “전 임직원들이 가사 및 육아 부담에서 벗어나 일과 가정의 건강한 양립을 이룰 수 있도록 모자람없이 지원하는 것이 사내복지 서비스의 목표”라며 “아이돌봄 서비스 및 청소서비스 등 실질적으로 직원들의 삶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복지제도를 운영 중이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대표이사가 직접 사내게시판에 글을 남기는 등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사내 복지제도 활용을 독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자란다 장서정 대표는 “기존에는 육아 관련 복지로 사내 어린이집 등이 대표적이었지만 코로나19 상황과 재택근무 확대 등으로 각자의 환경에 맞춰 시간과 장소 등을 탄력적으로 이용 가능한 돌봄 복지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다”면서, “자란다는 검증된 선생님과 임직원의 고민을 줄여주는 데이터 기반 매칭을 강점으로 B2B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란다는 최근 SK엠앤서비스의 베네피아 복지몰 입점, 760여 개 기업 대상 아이 돌봄 복지 포인트 제공 등 기업 복지 제휴를 성사시킨 바 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