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미용실 ‘위닛’ 운영사 라이브엑스, 시드투자 유치

0

부울경 지역 특화 액셀러레이터 시리즈벤처스(대표 곽성욱, 박준상)가 공유 미용실 플랫폼 ‘위닛(WENEED)’을 운영하고 있는 부산 기반 스타트업 ‘라이브엑스(대표 송정웅)’에 시드 투자했다.

이번 투자는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공동으로 운용하고 있는 지스트롱(G-StRONG) 혁신창업펀드를 통해 진행됐다.

개성을 중요시하는 MZ세대들을 중심으로 개인의 스타일을 완성하는 헤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이런 MZ세대에게 미용실 선택의 중요한 요소는 나의 개성을 파악해서 적합한 스타일을 제안해 줄 수 있는 개인 디자이너의 역량으로, 대형 프랜차이즈 미용실을 중심으로 한 대중화보다, 뷰티 트렌드에 맞게 개인화에 초점을 맞춘 디자이너 개인 브랜드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졌다.

이에 개인 미용실 창업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일반적으로 소형 미용실 창업에 드는 초기 투자 비용은 보증금, 권리금, 인테리어, 장비, 냉난방설비 등을 포함해 약 1억원이다. 그러나 초기 비용 마련이 어려워 낙후된 상권에 입점하거나 마케팅에 충분한 투자를 하지 못해 빠른 폐업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위닛’은 공유 시스템을 통해 미용실 창업에 필요한 초기 투자 비용의 부담을 95%까지 줄였다. 위닛이 제공하는 공유 미용실에는 ▲경대, 샴푸대, 열기구 등 각종 장비 ▲대기실, 탕비실 등의 공용공간 ▲인터넷 및 보안 서비스 ▲커피 및 다과 등이 모두 기본적으로 구비되어있다.

창업시 필요한 부대시설을 모두 제공할 뿐만 아니라 예약 및 결제 시스템, 마케팅 등의 운영 전반을 지원하기 때문에 일반 미용실 초기 투자 비용보다 95% 낮은 보증금으로 창업이 가능하다. 월 수수료도 프랜차이즈 미용실 평균 대비 최대 15% 저렴하며, 상권 및 고정비에 따라 다양한 플랜이 마련되어 있어 디자이너 사정에 맞춰 선택 및 변경이 가능하다. 또한 미용인들을 위한 커뮤니티 ‘헤어왕’을 운영하여 디자이너들의 정보 공유 및 소통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더보기

‘위닛’ 운영 라이브엑스, 경남정보대와 산학협력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