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2021 콘텐츠 스타트업 리그’ 데모데이 성료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이 주관으로 열린 우수 창업기획 데모데이 ‘2021 콘텐츠 스타트업 리그’가 지난 7일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2021 콘텐츠 스타트업 리그’는 콘텐츠 산업에서 유망한 콘텐츠 예비창업자를 발굴하여 실제 창업까지 완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창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올해 콘텐츠 분야 우수한 예비창업자를 선정하여 초기 자금, 비즈니스 모델 설계 및 사업 전략 멘토링 등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본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한 20개 창업 팀 중 17개 팀이 창업하고 본격 사업화를 시작했다.

총 상금 1억 원이 걸린 본 데모데이에는 ▲무아미 ▲두들 ▲리무빙 ▲헤이봄 ▲아트앤트 ▲아트가든 ▲해방전선 ▲펫티옷 ▲컬택 ▲플롯팩토리, 총 10개 팀이 진출하였으며, 본 행사에서 참가 팀의 피칭과 5인의 현직 투자 전문가 질의응답을 통해 심사하여 우수 팀을 선정했다.

대상은 아이들의 창작물을 제품으로 제작해주는 스타트업 ‘두들’에게 돌아갔다. 두들은 사업기간 중 본격적인 매출 상승과 우수한 사용자 피드백을 보여주었을 뿐 아니라, 사업 확장 전략까지 제시하여 좋은 평가를 받았다.

두들의 이호정 대표는“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주관하는 콘텐츠 스타트업 리그에서 이렇게 큰 상 받을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지원금 뿐 아니라, 교육, 멘토링 등 좋은 프로그램 지원해주셔서 사업을 발전시키는데 큰 도움을 받았다. 이번 프로그램으로 사업에 대한 자신감을 얻게 되었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최우수상은 ‘리무빙’, ‘헤이봄’이 수상했으며, 우수상은 ‘해방전선’, ‘아트가든’에게 돌아갔다. 대상을 받은 ‘(주)두들’에게는 3000만원, 최우수상 수상 2개 팀에는 각 2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으며, 우수상 수상 2개 팀에는 각 1000만원, 본선 진출 5개 팀에는 각 200만원의 격려금이 전달됐다.

심사를 맡은 유니온파트너스의 엄장수 심사위원은 “극초기 단계의 스타트업을 만날 수 있는 장이 많지 않은데, 오늘 성장 가능성이 있는 콘텐츠 스타트업들을 만날 수 있어서 즐겁게 심사할 수 있었다. 본 무대를 통해 더욱 성장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기업인재양성본부 박경자 본부장은 “콘진원은 현재 성장궤도에 오른 콘텐츠 스타트업 뿐 아니라, 그 다음 세대 창업자들을 발굴하고 창업 생태계를 더 발전시킬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본 데모데이는 10월 14일 목요일 여기를 통해 투자자들에게 추가 공개될 예정이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