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챔프 콜라보레이션’ 참여기업, 누적 356억원 투자유치

0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신현삼, 이하 ‘경기혁신센터’)는 15일 센터의 대표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인 K-Champ Collaboration(이하 ‘K-챔프 콜라보레이션’) 참여기업 23개사가 누적 356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K-챔프 콜라보레이션’은 경쟁력 있는스타트업과 협업 가능한 사업 아이템을 발굴해, KT 내부 사업부서와 아이디어 구상단계부터 공동사업화를 진행하는 경기혁신센터의 대표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이다.

올해에는 ‘휴멜로’를 포함한 총 23개사가 선정되어 지원받고 있는데, ▲ 미래에셋벤처투자 외 3곳으로부터 시리즈 B(270억 원)를 유치한 ‘더화이트커뮤니케이션’, ▲ 블루포인트 외 2곳으로부터 프리시리즈 A(20여억 원)를 유치한 ‘아이픽셀’, ▲ 넷마블 FNC 외 1곳으로부터 제작 투자(10억여 원)을 유치한 ‘구디스튜디오’, ▲ AI 엔젤클럽 외 2곳으로부터 시드(10억여 원)를 유치한 ‘마이워크스페이스아이티’, ▲ 빅베이슨캐피탈으로부터 프리시리즈 A(투자규모 비공개)를 유치한 ‘티오더’, ▲ 스프링캠프 외 2곳으로부터 프리시리즈 A(투자규모 비공개)를 유치한 ‘투미유’ 등참여기업들의 누적 투자유치액은 약 356억 원에 이른다.

경기혁신센터가 K-챔프 콜라보레이션을 운영한 것도 올해로 6년 차다. 지금까지 74개 기업이 지원을 받았고 기술 검증(PoC), 전략 투자, 상용화 등 90건이 넘는 사업화 연계가 이루어졌다.

경기혁신센터는 올해 새롭게 선정된 스타트업들과 함께 전담기업 KT와 스타트업 간 동반성장 지원에 앞장선다는 각오다.

신현삼 경기혁신센터 센터장은 “산업과 생활 패러다임이 급변하는 코로나 19 환경에서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상생협력 생태계가 형성되도록 지속 지원할 것”이라며 “혁신 아이디어를 가진 기업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주역으로 성장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