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연세대, 양자컴퓨팅 기반 연구 교육 협력

연세대학교(총장 서승환)는 IBM(한국IBM 사장 원성식)과 함께 ‘IBM 양자 컴퓨팅 데이터 센터’를 설립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연세대가 국제캠퍼스에 조성 계획 중인 연세 사이언스 파크(YSP)에 센터가 설립되면, 한국은 미국, 독일, 일본에 이어 세계 네 번째로 IBM 퀀텀 시스템 원 양자 컴퓨터가 설치된 IBM 양자 컴퓨팅 데이터 센터를 보유하는 국가가 된다.

새로운 협력 관계에 따라 연세대와 IBM은 양자 컴퓨팅에 대한 학술 연구, 양자 컴퓨팅 활용을 위한 소프트웨어 개발, 산업 내 필요한 양자 컴퓨팅 자원 제공 등 양자 컴퓨팅 연구를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또한 연세대는 국내 산학연을 연결하는 IBM 퀀텀 허브로서 기업, 대학, 연구소, 의료 기관, 스타트업, 정부 기관 등 양자 컴퓨팅 연구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선도 조직들과 협업을 위한 양자 컴퓨팅 생태계 조성에 힘쓸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 양자 컴퓨팅 교육과 연구, 양자 컴퓨팅 활용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개발 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궁극적으로 한국이 반도체, 전자, 자동차 기술 산업에서 이룬 성공에 이어 차세대 국가 양자 기술 역량을 개발하고 육성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이에 연세대는 포춘 500대 기업, 스타트업, 학술 기관, 연구소 등 170여 개 회원사로 구성된 글로벌 커뮤니티인 IBM 퀀텀 네트워크에 합류하게 된다. 네트워크 및 IBM 퀀텀 팀은 양자 컴퓨팅이 금융, 에너지, 화학, 재료 과학, 최적화 및 머신러닝을 포함한 다양한 산업과 분야에서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 함께 연구한다. 국내에서는 성균관대, 삼성종합기술원, KAIST 등이 IBM과 양자 컴퓨팅 연구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 연세대와 IBM은 국내 양자 컴퓨팅 생태계의 보다 광범위한 확대를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