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 ‘데스커’와 공간 협업

0

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가 시작과 성장을 위한 가능성의 가구 데스커와 공간 협업을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데스커는 스타트업을 위한 가구를 제공하는 업체로 제품 본질에 집중해 합리적인 가구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스파크플러스가 추구하는 최적화 업무 환경 제공과 잘 맞는 브랜드다.

스파크플러스는 10월 오픈한 여의도점에 데스커존을 조성해 입주기업과 임직원들에게 데스커의 다양한 사무 가구를 편하게 이용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데스커존은 12인실 미팅룸과 9인실 프라이빗 오피스 두 곳에 꾸며졌으며 모션데스크, 빅테이블, 원형테이블, 철제 책장 등 데스커의 인기 품목을 비치했다.

데스커존에 설치된 가구들 중 가장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가구는 모션데스크로 버튼을 눌러 책상 높이를 조절할 수 있어 상황에 따라 스탠드형으로도 변경이 가능하다. 입주기업이나 임직원 개인이 구매를 원할 경우 전용가 할인 및 무료배송, 시공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데스커 가구로 꾸며진 오피스는 현재 계약이 완료된 상태로 입주 후 현재 세팅된 데스커 제품들을 실제로 사용하게 된다. 데스커 가구로 꾸며진 미팅룸은 스파크플러스 입주 고객이라면 스파크플러스 앱으로 예약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데스커존이 들어서는 스파크플러스 여의도점은 국내에서 세 번째로 높은 여의도 초고층 빌딩 파크원 타워1에 들어서는 최초의 공유오피스다. 지상 4~5층(임대면적 6,840㎡)에 운영되며 1인 기업부터 최대 300인 규모의 기업까지 수용 가능하다. 건물 전면이 통창으로 되어 개방감을 자랑하며 지하철 5호선과 9호선 이용이 가능한 역세권이자 여의도역에서 파크원 1까지 지하 무빙워크로 연결돼 출퇴근이 쉽다. 각 층에는 4인에서 16인까지 수용할 수 있는 회의실 8개가 마련되어 있고 기본 OA(Office Automation) 가구를 비롯해 투자 유치를 위한 IR룸, 비대면 회의를 위한 소형 화상 회의실인 웨비나룸 등의 시설이 완비 돼 있다.

스파크플러스 목진건 대표는 “여의도점은 물론 새로 오픈하는 광화문점에도 데스커와의 공간 협업을 논의 중에 있다”라며 “스파크플러스는 단순히 공간을 임대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업체와의 제휴 등을 통해 입주 고객들의 요구를 여러 방면에서 충족시켜줄 플랫폼으로 나아가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스파크플러스는 입주 고객을 대상으로 인사, 여가, F&B 등 다양한 분야의 170여 개 제휴 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공유오피스 내에 서가 조성 등 다양한 업체와의 협업을 모색하고 있다.

 

관련기사더보기

나에게 맞는 오피스? 데스커 플래닝스토어에서 확인해보세요!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