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업2021] 원티드랩-리멤버-퀀텀인사이트 “스타트업 인재전쟁 대응책은?”

0

11월 17일부터 19일, 3일간 2021년 ‘COMEUP(컴업)’ 행사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COMEUP 2021 조직위원회, 창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아시아 대표 스타트업 행사 ‘COMEUP’에서는 미래를 이끌어갈 초기 단계의 스타트업을 발굴해 컴업 스타즈(COMEUP Strats)를 선정하여 지원하고, 세계 각국의 스타트업 창업자, 투자자들이 한 데 모여 소통하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는 장을 열어준다. 주요 기조연설과 패널 토크를 통해 스타트업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기도 한다.

한편 첫날인 17일 오후 4시에는 황성현 퀀텀인사이트 대표와 이복기 원티드랩 대표, 최재호 드라마앤컴퍼니 대표가 ‘work’ 세션 마지막 순서에서 [스타트업 인재전쟁 2.0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의 주제로 패널 토크를 진행하였다.

 

먼저 황성현 대표가 “지금만큼 인재 전쟁이 치열한 적이 없었다”고 이야기의 포문을 열었다.

황성현 대표는 인구 통계적인 변화, 경제적 변화, 코로나19라는 환경 사회적 변화 그리고 가장 크게 기술적 변화가 지금의 인재 전쟁에 영향을 주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기술의 변화와 시장의 디지털화가 매우 빠르게 가속화되면서 관련 개발 인재 들에 대한 수요와 공급의 차이를 지적했다.

이어 기존과는 다른 현 세대가 가진 특징을 짚었다. 한 번 직장에 들어가면 평생을 근무했던 이전 세대와는 달리 보다 자신의 개성, 자신의 삶과 그 의미를 중요시하며 노마드형 일의 형태를 추구하는 부분들을 설명했다.

 

황성현 대표는 “채용(인재 영입)에 대한 전략적 시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함께 패널로 나온 ‘원티드’나 ‘리멤버’와 같은 서비스가 기존 보수적인 채용 스타일에 큰 변화를 주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스타트업 채용의 실질적인 어려움]

이어 이어진 패널 토크에서 이복기 원티드랩 대표는 “사람 뽑는 것이 너무 어렵다”며, “특히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며 채용의 부익부빈익빈 현상이 더욱 뚜렷해지는 것이 데이터로 드러난다며, 대면과 오프라인 역동이 전무했던 지난 코로나 2년을 거치며 보다 이름 있고, 보상이 좋고, 미디어에 더 노출되는 기업을 선호하는 경향성이 커졌고, 스타트업들에게는 채용이 더욱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리멤버를 이끄는 최재호 대표는 “옆나라 일본에서 볼 수 있듯이 우리나라에서도 점차 심각해지는 저출산으로 인해 머지 않아 인재 채용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내다보았다.

 

[초기 스타트업의 인재 채용 어려움 극복 방안]

원티드랩 이복기 대표는 “스타트업일수록 ‘좋은 팀’이 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말했다. “중요한 건 내가 어떤 역량을 가지고 있고 어떤 사람이 필요한 지를 주변에 많이 알리는 것”이라며 “나에 대해, 내가 할 일에 대해, 내가 필요한 사람에 대해 많이 알리는 ‘관종’이 되라”고 조언하곤 한다고 덧붙였다.

이복기 대표는 “‘지인 추천’이라는 것은 상당히 강력한 힘이고 초기 스타트업일수록 이를 적극 활용하라”고 조언했다.

최재호 대표는 “저희는 경력직 인재 채용 문제를 다루고 있다”며, “경력직 채용의 가장 큰 문제는 ‘모른다’는 것에 있다. 신입 공채는 취준생과 대학생 모두가 쉽게 알지만 회사가 경력직 인재를 필요로 할 때는 ‘내가 이러한 사람을 뽑고 있다’는 것을 관련 인재가 모르는 경우가 많다. 우리는 이 문제를 ‘알리는 것’에서 솔루션을 서비스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 대표 모두 ‘정보의 비대칭성’에서 문제를 짚었고 ‘알리는 것’에서 솔루션을 낸 것이다.

이복기 대표는 이어 “채용 역시 PR”이라고 말했다. “우리 회사를 알리고, 우리 회사에 와야 하는 이유를 설명할 줄 알아야 한다. 다른 회사들에서 전부 말할 법한 뻔하고 지루한 소개가 아닌, 인재 관점에서 취업 공고를 바라보고 PR을 할 줄 알아야 한다. 회사의 미션, 장점, 어필할 부분을 명확히 하고 그 명확한 브랜딩으로 채용을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타트업에서 요구하는 인재상]

한편 세 대표는 ‘스타트업이 바라는 인재상’에 대한 이야기 역시 나누었다.

“오히려 대기업에서 경력을 많이 쌓은 분들을 선호하지 않기도 한다”는 최재호 대표는 “대기업에서 너무 많이 ‘이건 불가능하다’를 겪고 온 분들은 ‘내가 늘 하던 방식으로 하니 안 되더라’와 같은 생각을 지양하고 ‘새롭게 문제를 해결해 보리라’는 스타트업의 정신에 맞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복기 대표는 최재호 대표의 말에 공감하며 “스타트업의 특성상 ‘살아남아야 하고,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정신이 필요하기 때문에 지치지 않고 긍정 에너지를 가진 사람들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코로나 이후 채용의 변화]

패널 토크 막바지 세 대표는 ‘온라인 면접 등 채용 과정의 비대면화’, ‘수시 채용의 확장’등 코로나가 가속화 한 채용의 변화를 짚었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디지털화’가 야기한 개발 분야의 수요/공급 불균형을 꼬집으며, 디지털 직군수요의 급증과 공급 부족이 불러온 보상 철학의 수준의 변화도 짚어보았다.

황성현 대표는 “보상의 변화로 좌절할 스타트업이 많겠지만, 꿈의 크기가 클수록 역량 있는 사람이 모이게 된다. 이를 절대 잊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패널 토크를 마무리 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