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과외 ‘설탭’ 운영사 오누이, 140억원 투자 유치

국내 1위 온라인 과외 서비스 ‘설탭’ 운영사인 에듀테크 스타트업 오누이(대표 고예진)가 140억 원 규모 시리즈A 라운드 투자 유치를 마쳤다.

이번 라운드는 스트롱벤처스, KB인베스트먼트, 스틱벤처스, 아주인베스트먼트, 하나벤처스가 참여했다. 지난해 유치한 18억 규모의 프리 시리즈A 투자를 포함한 누적 투자액은 약 160억 원이다. 이번 투자로 설탭은 ‘온라인 과외’ 분야의 선두주자로서 위치를 공고히 했다.

설탭은 ‘아이패드 SKY과외’로 잘 알려진 중고등 대상 원격 과외 서비스다. 아이패드로 서로의 교재화면과 음성을 실시간 공유하는 방식이며 과외 선생님은 전원 SKY 출신으로 구성했다. 1:1 과외뿐 아니라 자체 제작 컨텐츠와 스마트 툴 등을 제공해 학습 전반이 관리되는 것이 특징이다.

설탭은 19년 6월 출시 후 현재까지 누적 2만 명의 유료 수강생을 확보하는 등 비약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회원 가입자 증가율은 월 평균 15% 수준에 이르며 활동 중인 SKY 선생님은 3천 5백 명에 달한다.

매출 추이도 주목할 만하다. 출시 이래 현재까지 8분기 연속 매출액이 상승 그래프를 이어오고 있으며 각 분기 평균 성장률은 40% 이상을 기록했다. 특히 올해 매출은 작년 대비 3배 수준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이렇듯 가파른 성장세의 설탭은 학생 친화적인 접근과 크리에이티브한 컨텐츠를 통해 성공적인 마케팅을 전개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일명 ‘공스타’, ‘공튜브’로 불리는 채널과의 전략적인 제휴를 통해 10대 중고생 사이에 높은 인지도를 확보하고 있으며, 출시 반년 만에 온라인 과외 브랜드 중 10대 검색량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높아진 수요에 발맞춰 설탭에서는 전반적인 수업 퀄리티 향상에 힘쓰고 있다. 첫째로 강의력이 검증된 SKY선생님들을 입시 유형과 출신 별로 보유하고 있어 어떤 학생이든 각자에게 맞는 선생님을 배정 받을 수 있다. 또한 예복습용 스마트 컨텐츠와 시즌별 내신대비 자료 및 특강도 마련되어 있어 체계적인 학습이 가능하다.

실제 사용자 평가도 굉장히 높다. 자체 진행한 수강생 설문 결과 수업 재연장율은 90%, 학습 만족도는 5점 만점에 4.5점, 선생님 만족도는 94점을 기록했다. 10명 중 7명은 다른 사교육 없이 설탭 하나만으로도 충분한 학습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설탭은 이번 투자로 수강생의 학습 만족도와 효율은 더욱 높이고, 시장 입지를 견고히 하기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학습 관리와 실력 분석을 통한 서비스 고도화와 더 많은 고객에게 설탭을 알리는 매스 브랜딩을 계획 중에 있다. 나아가 온라인 과외를 넘어 학습에 필요한 모든 것을 개인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No.1 Personalized Education Platform’으로 도약하고자 한다.

기업 내적으로는 다양한 직군의 인재 영입에 속도를 낸다. 서비스 개발, 기획, 마케팅 등 전 직군에 걸쳐 인력을 공격적으로 채용하여 기업의 빌드업에 집중할 방침이다.

고예진 오누이 대표는 “설탭은 1:1 맞춤형 교육을 통해서 누구나 공부의 즐거움을 찾을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며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더 많은 학생들에게 양질의 개인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내외적인 성장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