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천억기업 62개사 신규진입, 총 633개사

0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22일 ’20년말 기준 벤처천억기업 633개사의 고용·매출·수출 현황, 연구개발(R&D)과 산업재산권 등을 분석한 ‘2020 벤처천억기업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벤처천억기업 현황

  • ‘20년말 기준 벤처천억기업은 633개사

‘20년말 기준 벤처천억기업은 ’19년말 617개사 대비 16개 증가한 633개로 조사됐다. 올해 처음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한 기업은 62개였으며 46개사는 매출 1천억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신규 진입 기업은 마스크 제조 관련 기업이 포함된 섬유·기타제조 업종에서 16개사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코로나19 진단 등과 관련된 의료·제약 업종에서 11개사가 증가했다. 제외된 기업은 기계·자동차·금속 업종에서 14개사로 가장 많았다.

이중 매출 1조인 기업은 17개사로 1조 클럽에 처음 가입한 기업은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생산하는 에스디바이오센서㈜(매출 1조 4,779억원)과 ㈜씨젠(매출 1조 686억원)이었다.

업종 분포를 보면 역시 코로나19를 기회로 성장한 의료·제약 및 SW개발·IT기반서비스 분야 기업수가 각각 10개, 8개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벤처천억기업의 평균 업력은 25.6년으로, 업종별로는 SW개발·IT기반서비스업은 평균 업력 17.2년으로 가장 짧은 반면, 기계·자동차·금속은 31.2년으로 가장 긴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창업 이후 천억 매출 달성까지 소요된 기간은 평균 17.5년으로 조사됐다.

또한 벤처천억기업의 권역별 소재지(본사기준)는 수도권이 403개사 (63.8%)로 가장 비중이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충청권 90개사(14.2%), 경남권 68개사(10.8%), 경북권 34개사(5.4%) 순으로 분포돼 있었다.

◆ 벤처천억기업조사 주요 결과분석

  • 벤처천억기업의 총 종사자 수는 전년대비 8,668명 증가한 24.2만명으로 재계 2위 수준

‘20년말 벤처천억기업의 총 종사자 수는 전년 대비 8,668명(3.7%) 증가한 24.2만명으로 재계 2위 수준이며, 기업당 평균 종사자 수는 387.9명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SW개발·IT기반서비스업 업종이 19.2%, 의료·제약 업종이 10.6% 증가해 가장 높은 고용 증가율을 보였다.

한편 ‘19년 벤처천억 606개사(’20년 조사, ‘19년말 결산기준)의 총 고용 23.1만명과 ’20년 벤처천억 624개사(금번 조사, ‘20년말 결산기준)의 총 고용 24.2만명을 비교하면 10,533명이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3.4% 증가하는 동안 강원·제주권이 7.6%, 충청권 7.3%, 호남권 7.1% 증가해 비수도권 소재 벤처천억기업의 고용에서 좋은 성과를 보였다.

고용 증가가 가장 큰 기업은 공기청정기 제조업체인 ㈜코웨이로 1,546명, 2위는 전자상거래 기업인 ㈜인터파크로 1,125명이 증가했다.

  • 벤처천억기업의 총 매출액은 151조원으로 재계 4위 수준

벤처천억기업의 총 매출액은 전년 대비 약 15조원 증가한 151조원으로, 대기업과 비교했을 때 에스케이(SK) 다음으로 재계 4위 수준이다.특히, 삼성 SK, LG 등은 매출이 감소한 반면, 벤처천억기업의 총 매출은 10.9%* 증가하여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업종별로 보면 전년 대비 매출액 증가는 의료·제약이 높은 성과(1,634억원→2,903억원, 1,269억↑, 77.7%↑)를 보였으며, 이어 SW개발·IT기반서비스, 정보통신·방송서비스 순이다.

한편 ‘20년 벤처천억기업 624개사의 총매출 151.1조원(’20년 결산기준)은 ‘19년 벤처천억기업 606개사의 총 매출 139.8조원(’19년 결산기준)과 비교하면 11.4조원(8.2%) 증가한 규모이다.

매출액 증가가 가장 큰 기업은 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업체인 에스디바이오센스㈜로 전년대비 1조 4,042억원 증가, 2위는 코로나19 진단시약 제조기업인 ㈜씨젠으로 9,714억원이 증가했다.

  • 벤처천억기업은 성장성과 수익성 측면에서도 대기업보다 우수

벤처천억기업은 경영성과 측면에서 대·중견·중소기업 보다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4.6%)과 중견기업(3.5%)은 매출액은 감소한 반면, 벤처천억기업의 평균 매출증가율은 10.9%로 높은 성장성을 입증했다.

단기순이익을 매출액으로 나눈 매출액순이익률 역시 7.3%로 대기업(3.0%), 중견기업(3.7%)에 비해 2배 이상의 성과를 나타냈다. 매출액순이익률 1위를 기록한 기업은 2차전지 소재 제조업체인 ㈜에코프로로 177.8%를, 2위는 진단시약 키트 제조업체인 ㈜한국애보트진단이 90.1%를 기록했다.

부채비율 역시 벤처천억기업은 70.5%로 중소기업은 물론 대기업·중견기업보다 안정적인 수준임을 입증했다.

  • 벤처천억기업의 수출은 우리나라 전체 수출의 5.5%

벤처천억기업의 총 수출액은 약 33조원(기업당 평균 약 674억원)이었다. 벤처천억기업 중 수출기업 수는 484개로 국내 수출기업 9만 8,771개의 0.5%에 불과하나, 국내 수출규모(594.8조원)의 5.5%를 차지하고 있다. 업종별로는 의료·제약 업종의 평균 수출액이 1,678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 벤처천억기업이 국내 산업재산권의 11.9% 보유, 중소기업 평균보다 약 4배 높은 연구개발비 비중

벤처천억기업이 보유한 산업재산권은 6만 6,140건으로 국내 산업재산권 55만 7,256건의 11.9%에 해당하며, 기업당 평균 104.6개의 산업재산권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벤처 천억 기업 전체를 대상으로 분석

벤처천억기업의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3.1%로, 대기업 1.8%, 중견기업 1.2% 보다도 높고, 특히 중소기업의 평균 연구개발비 비중 0.8%에 비해 4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타 기업군에 비해 기술개발을 통한 혁신성장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방송서비스 업종이 7.9%, 의료·제약 업종이 7.5%로 타 업종에 비해 더 많이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벤처 천억 기업 성공요인 분석 소논문 공모전

중기부는 국내·외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기업가 정신과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굳건히 매진하고 있는 후배기업들에게 롤모델(Role Model)이 된 벤처천억기업의 성공요인 분석을 위한 소논문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벤처천억기업들의 성과 홍보 및 청년층의 입사 독려를 통한 제2의 벤처붐 확산에 기여하기 위한 취지이다.

중기부 박용순 벤처혁신정책관은 “벤처 투자를 받은 기업과 벤처기업들이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듯이, 벤처천억기업들도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여 우리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을 입증한 조사”라면서, “스타트업과 벤처기업들이 유니콘기업, 벤처천억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토양을 만드는 정책이 중요하며 벤처기업과 벤처투자 정책을 지속적으로 보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더보기

중기부,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 운영기업 14개사 선정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