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상형 채용 플랫폼 ‘잡브레인’ 개발사 임플로이랩스, 투자 유치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매쉬업엔젤스(대표파트너 이택경)’가 보상형 채용 플랫폼 ‘잡브레인’을 운영하는 ‘임플로이랩스(대표 김지현, https://jobbrain.co.kr/)’에 초기 투자를 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9월에 설립된 임플로이랩스는 채용 환경과 근로자, 기업을 연구하는 HR 테크 기업이다. 야후, 넥슨, 잡코리아, 네이버 등에서 PM으로 근무했던 김지현 대표와 평균 10년 이상의 서비스 기획, 개발 경험이 있는 팀원들로 구성되어 있다. 채용 과정의 비효율을 줄이고 구인·구직자에게 필요한 정보만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잡브레인’을 개발했다.

잡브레인은 경력 검증 기반의 보상형 채용 플랫폼이다. 구직자는 커리어 검증 시스템을 통해 간편인증만으로 경력, 학력, 자격증, 포트폴리오 등의 정보를 인증 및 등록할 수 있다. 등록된 정보들을 기반으로 이력서를 자동 완성할 수 있으며, 서비스 가입, 이력서 작성, 갱신 등 구직 활동을 할 때 현금성 리워드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자동 완성된 이력서는 구인중인 기업에 공개 가능하다. 기업에서 이력서를 열람할 경우 추가 리워드를 지급받을 수 있다. 구직자에게는 이력서 관리의 적절한 동기를 부여하고 기업은 공개된 구직자의 이력서를 통해 정합성이 높은 인재의 정보를 제공받으며 채용 과정에 불필요한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

임플로이랩스 김지현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기업 회원 확보 및 채용 공고 오픈을 통해 기업과 인재가 만날 수 있는 채용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라며 “구직자와 채용 기업에 새로운 채용 채널과 간편한 채용 프로세스를 제공하며 향후 초개인화 채용 플랫폼으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매쉬업엔젤스 최윤경 파트너는 “임플로이랩스는 구직자 편의성을 기반으로 고객 중심의 사용성을 핵심 가치로 서비스를 개발하는 점이 인상적”이라며 “채용은 스타트업에서도 가장 필요로 하는 영역으로 매쉬업엔젤스 포트폴리오사와의 시너지 극대화가 기대된다”라며 투자 이유를 밝혔다.

매쉬업엔젤스는 2013년에 설립한 ICT 분야에 특화된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다. 현재 TIPS 운영사로 버킷플레이스(오늘의집), 스타일쉐어, 원더래빗(캐시워크), 핀다, 눔, 휴먼스케이프, 엔코드(디코드), 시프티, 옴니어스, 작당모의(잼페이스) 등 136개의 스타트업에 초기 투자를 진행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