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에이코퍼레이션-넷플릭스, 롱텀 파트너십 체결

원스톱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이 탄탄한 인프라와 압도적인 기술력으로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넷플릭스와의 장기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국내외 콘텐츠 시장에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업계에서 영향력을 확장할 계획이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VA Corporation, 대표 김동언)은 자회사이자 국내 VFX 1호 회사인 모팩을 통해 오랜 기간 쌓아온 시각특수효과(VFX)와 자체 개발한 버추얼 프로덕션(Virtual Production) 기술력 그리고 콘텐츠 제작 인프라를 인정받아 넷플릭스와 버추얼 프로덕션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이번 넷플릭스와의 장기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콘텐츠 제작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를 계기로 더 많은 양질의 콘텐츠를 국내외 콘텐츠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파트너십은 넷플릭스 콘텐츠의 일부분을 후반 작업하는 단순 프로젝트 계약이 아닌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이 넷플릭스 콘텐츠에 보유 인프라와 시각특수효과(VFX) 및 버추얼 프로덕션 기술력을 제공함으로써 넷플릭스의 다양한 콘텐츠 제작에 기여할 수 있는 파트너사가 되었음을 의미한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아시아 최대 규모 LED 월(LED Wall) 기반의 버추얼 스튜디오와 △국내 최고 수준의 VFX를 활용한 버추얼 프로덕션 기술력과 노하우 △콘텐츠 IP(지식재산) 라이브러리까지 콘텐츠 제작 인프라와 기술 역량 모두를 겸비했다. 이를 통해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자회사 모팩과 함께 넷플릭스 작품에 VFX부터 버추얼 프로덕션을 활용해 양질의 콘텐츠를 적용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최근 모팩은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VFX 제작에 참여해 완성도 높은 버추얼 프로덕션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 모팩은 ‘지옥’ 1부와 3부에서 초자연적인 존재인 ‘지옥의 사자’의 비주얼과 이 사자가 죄인을 단죄하는 장면들을 자체 보유한 VFX 기술력을 통해 사실적으로 구현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 관계자는 “넷플릭스와의 파트너십 체결로 대중들에게 한층 더 높은 수준의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자사가 보유한 다양한 역량과 인프라를 더욱 발전시켜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 리딩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글로벌 진출의 발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한편,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버추얼 스튜디오 ‘브이에이 스튜디오 하남(VA STUDIO HANAM)’에 일반 스튜디오와 아트센터를 증설해 약 4,000평 규모의 아시아 최대 ‘멀티 스튜디오’를 완공했다. 이를 통해 콘텐츠 제작 경쟁력을 높이고, 콘텐츠의 기획부터 촬영, 제작, VFX까지 한 곳에서 원스톱으로 제작할 수 있는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나아가고 있다.
관련 기사 더 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