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쉬업엔젤스, 유아교육 콘텐츠 ‘시나몬컴퍼니’에 투자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매쉬업엔젤스(대표파트너 이택경)’가 유아교육 콘텐츠 전문회사 ‘시나몬컴퍼니(대표 김희연, http://cinnamoncp.com)’에 초기 투자를 했다고 21일 밝혔다.

시나몬컴퍼니는 유아교육 콘텐츠 전문 회사다. 콘텐츠의 IP를 기반으로 라이선스 개발, 배급, 출판, 제작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한다. 미디어, 캐릭터,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콘텐츠 회사의 경험이 있는 김희연 대표를 주축으로 콘텐츠 사업 분야에서 10년 이상 전문 경험과 역량을 보유한 팀원들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콘텐츠 IP 브랜드의 사업 확대를 위한 미디어, 머천다이징, 출판, 음원 등 500여 개의 파트너와 네트워크도 보유하고 있다. 전문가의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글로벌 콘텐츠 ‘베이비버스’와 ‘토닥토닥 꼬모’의 한국 라이선스 사업을 진행하며 성공적으로 국내 시장에 정착시켰으며, 글로벌 브랜드 사업 창출 역량을 기반으로 콘텐츠 IP 라이센싱 사업권의 영속적인 유지와 운용이 가능하다.

1억 3,600만 명의 구독자를 확보한 ‘베이비버스’와 유아 생활습관 월령 맞춤 프로그램 No.1인 ‘내친구 호비’, 명품 영어교육 브랜드 ‘바다나무’, 유아 놀이교육 브랜드로 런칭한 롯데월드의 ‘로티프렌즈’ 등의 유아 교육 콘텐츠 IP를 확보하며 유아 교육 콘텐츠의 다양한 사업을 발굴 및 확장 중이다.

시나몬컴퍼니 김희연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글로벌 환경에 맞춰 공격적인 콘텐츠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차별화된 전략과 빠른 글로벌 사업 전개를 통해 향후 글로벌 1위 유아교육 콘텐츠 전문 회사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매쉬업엔젤스 이택훈 파트너는 “유아 콘텐츠 시장이 넷플릭스, 유튜브 등의 글로벌 플랫폼과 SNS, IPTV 등 뉴미디어 채널의 확대로 꾸준하게 성장 중”이라며 “시나몬컴퍼니는 키즈 콘텐츠 사업 분야의 전문 경험을 갖춘 팀으로 향후 IP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 비즈니스 영역에서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투자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시나몬컴퍼니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한 ‘Knock 2021’ 데모데이 행사에서 우수상과 대국민 투표 최다 득표로 인기상을 수상한 바 있다.

매쉬업엔젤스는 2013년에 설립한 ICT 분야에 특화된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다. 현재 TIPS 운영사로 버킷플레이스(오늘의집), 스타일쉐어, 원더래빗(캐시워크), 핀다, 눔, 휴먼스케이프, 엔코드(디코드), 시프티, 옴니어스, 작당모의(잼페이스) 등 136개의 스타트업에 초기 투자를 진행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