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덤 파티 메타버스 ‘스탠월드’, 300만 달러 투자 유치

팬덤 파티 메타버스 플랫폼 ‘Stan World’ 운영사 스탠월드가 KB 인베스트먼트와 미국 소재 벤처캐피털 스트롱벤처스로부터 3백만 달러(한화 약 35억 7,360만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스탠월드는 미국 LA에 본사, 한국에 지사를 두고 있는 미국 벤처기업이다. 스탠월드는 전세계 영어권 K-POP 팬들을 중심으로 다양한 아티스트의 팬들이 모여 뮤직비디오 스트리밍, 친구들과 대화, 랜덤 댄스 파티, 포토존에서 사진 찍기 등의 팬덤 활동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쌓인 포인트를 모아 스타를 위한 광고 등의 보상을 받을 수 있는 ‘Party-and-Earn’ 메타버스다.

현재 애플스토어, 구글플레이에서 라이브 서비스 중인 스탠월드는 지난 11월 말 신규 런칭한 ‘파티룸’의 ‘스트리밍 파티’와 ‘채팅파티’ 기능을 통해 누적 3천시간의 글로벌 팬덤파티가 이루어졌으며, 체류시간은 지난 3분기 대비 65분에서 105분으로 61.5% 이상 증가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유저 구성 또한 해외유저가 98%를 차지하는 등 시작부터 글로벌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스탠월드 이기훈 대표는 “팬덤 비즈니스의 잠재력이 매우 높지만, 시장이 이를 알아보고 주목하게 된 데는 1년도 채 되지 않을 정도로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 많지 않다”며 “스탠월드에서는 원래 하던 팬 활동을 하며 보상까지 받을 수 있다. 우리는 누구보다 팬을 잘 이해하며, 팬을 위한, 팬에 의한, 팬덤의 #1 플랫폼이 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스트롱 벤처스 John Nahm 대표는 “실리콘비치 출신 창업가들의 전문가적인 배경과 마인드에 투자를 결정했다. 특히 ‘케이팝’과 ‘메타버스’라는 두 가지 핫한 아이템을 가장 잘 융합한 회사” 라고 말했으며, 시리즈 A 투자의 리드를 맡은 한용희 KBI 수석팀장은 “기존 팬덤 비즈니스 시장의 대부분은 아티스트 의존형 ‘Direct-to-Fan’ 서비스가 차지하고 있다. 반면 스탠월드는 팬들에게 초점을 둔 ‘Fan-to-Fan’ 서비스를 기반으로 긴 체류시간이라는 눈에 보이는 결과를 계속해서 증명하고 있고, 이게 투자의 큰 이유였다”고 밝혔다.

한편 스탠월드코리아는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국내 인재 채용에 적극 투자하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스탠월드는 업계 평균이상의 연봉 보장, 일 1만 5천원의 식대지원, 피트니스 및 문화생활 비용 지원, 인당 연간 200만원의 자기계발비 지원 등 대기업 부럽지 않은 복지 제도를 운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