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포스 ‘페이히어’, 100억원 투자 유치

모바일 포스(POS) 스타트업 페이히어(대표 박준기)는 해시드와 소프트뱅크벤처스로부터 100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2월 해시드로부터 프리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한 이후 10개월 만이다. 총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120억 원을 넘었다.

페이히어는 태블릿과 휴대폰에 앱을 다운받아 이용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모바일 포스를 제공한다. 커다란 포스기의 제약 없이 어디서나 자유롭게 주문받고 결제할 수 있다. 특히 매출 정산, 포인트 적립, 스마트 오더 등 흩어져 있는 매장 관리 서비스를 앱 하나에 담아 편의성을 높였다.

기존 포스기의 월회비, 수수료, 위약금 등 비용도 없앴다.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 자영업자의 부담을 줄이며, 지난해 2월 출시 이후 1년 만에 모바일 포스 업계 최다 가맹점을 돌파했다. 태극당, 노량진 형제상회 등 프랜차이즈를 포함해 전국 9,000개 이상의 매장에서 이용 중이다.

페이히어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개발, 디자인, 마케팅 등 전 직군에서 인재를 영입하고 통합 매장 관리 플랫폼으로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소상공인부터 중대형 사업자까지 매장을 더욱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서준 해시드 대표는 “페이히어를 통한 월 거래액은 지난 1년간 13배 이상 가파르게 성장했고 교육, 뷰티, 스포츠 등 포스기를 사용하지 않던 업종까지 빠르게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라며 “변화가 더디던 오프라인 결제 산업에서 혁신적인 변화를 만들 것으로 믿는다”라고 후속 투자의 이유를 설명했다.

최동언 소프트뱅크벤처스 책임은 “페이히어는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서비스 기획과 시스템 안정성을 바탕으로 높은 고객 만족도를 달성하고 있다”라며 “장래에 수십조 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는 스퀘어, 토스트와 같은 결제 시장 혁신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준기 페이히어 대표는 “수십 년 간 포스는 ‘포스기’라는 하드웨어에 갇혀 있었고 이로 인한 물리적, 기능적, 비용적 불편함은 이용자의 몫이었다”라며 “페이히어는 누구나 원하는 하드웨어로 원하는 기간 동안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형 포스(POS as a Service)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있다. 불합리한 약정과 불필요한 비용을 없애고, 매장을 운영하는 사업자는 물론 매장을 방문한 소비자의 경험까지 혁신해 나갈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글로벌 시장 조사 기관 퀸스 마켓 인사이트는 세계 모바일 포스 시장의 규모가 올해 199억 달러(한화 약 22조 원)에 이르고, 2030년까지 연평균 21.9%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아시아 태평양 지역이 세계 모바일 포스 시장의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