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셀렉트스타’, CES 참가로 미국 진출 박차

셀렉트스타가 2022년 1월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CES 2022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셀렉트스타는 CES 2022에서 자사의 인공지능 데이터 학습 플랫폼을 선보일 예정이다. 셀렉트스타의 인공지능은 비슷한 데이터를 자동으로 필터링함으로써 데이터 수집과 가공을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셀렉트스타는 누적 다운로드 270만건 이상의 크라우드소싱 플랫폼 ‘캐시미션’을 운영하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창립 3년만에 연 매출 60억원을 돌파했으며, 현재까지 유치한 투자 금액은 누적 40억원에 이른다. 이러한 성장 배경에는 카이스트 박사진이 개발한 셀렉트스타만의 수학적 알고리즘이 있다. 이 알고리즘을 적용한 ‘캐시미션’을 활용해 인공지능이 수집한 데이터가 현재 100만건에 달한다. 이는 지금까지 약 200개 기업이 셀렉트스타를 이용한 결과다.​

셀렉트스타를 이용했던 롯데정보통신은 “대량의 OCR 데이터 가공을 내부 파트타임을 고용하였을 경우 6개월이 걸리는데 셀렉트스타는 1개월만에 처리해서 제공했다”며 “비용, 품질, 속도 등 모두 만족스러웠다”고 말했다.

셀렉트스타 김세엽 대표는 “셀렉트스타는 K BAY AREA Group(실리콘밸리에서 활동하는 한국 개발자 모임), 미국 현지 벤처캐피털 등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 CES 2022를 시작으로 미국 진출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셀렉트스타는 삼성전자 C랩과 함께 이번 CES 2022를 참가한다. 전시는 ‘베네시안 엑스포’ 내 스타트업 전시관인 ‘유레카 파크’(Eureka Park)에서 진행된다.

 

관련 기사 더 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