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반찬 편집샵 스타트업 ‘도시곳간’, 투자 유치

0

임팩트 투자사 소풍벤처스는 반찬 편집샵 ‘도시곳간’에 투자했다고 4일 밝혔다.

도시곳간은 동명의 온·오프라인 프리미엄 반찬 편집샵을 운영하는 스타트업이다. 도시곳간 매장에서는 셰프가 만든 반찬부터 지역 전통주·농수산물 등을 구매할 수 있는데 남녀노소 모두 좋아하는 트렌디한 제품과 매장 인테리어로 인기를 끌고 있다.

도시곳간의 이번 프리 시리즈A 투자에는 소풍벤처스, 킹슬리벤처스, 신용보증기금, 삼양화학그룹 등이 참여했다. 투자사들은 도시곳간이 가맹점을 올해만 20여곳 늘릴 정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점, 시장성이 큰 반찬 시장에서 창업 1년 만에 매월 10만명 가까운 고객을 확보하며 트렌드를 선도하는 점 등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곳간 민요한 대표는 ‘요리계의 하버드’로 불리는 세계 3대 요리학교, 미국 뉴욕 CIA 출신이며 미국의 미쉐린가이드 스타 식당에서 근무한 경력도 있다. 민 대표와 함께 IT 개발자, 브랜딩 및 F&B(식음료) 개발 전문가, 상품 기획·유통 전문가 등이 도시곳간을 이끄는 중이다.

도시곳간 민요한 대표

도시곳간은 시골의 생산자와 도시의 소비자를 연결해 생산자에게는 안정적인 판로와 일자리·소득을 제공하고 소비자에게는 양질의 먹거리·농산물을 공급하는 소셜벤처이기도 하다.

소풍벤처스 측은 “도매시장 중심의 농산물 유통체계에서는 여러 비용과 비효율로 인해 중소농이 농산물 출하처로서의 경쟁력을 유지하기가 어렵다”며 “도시곳간은 반찬 등 국산 먹거리 밸류체인 혁신 및 도농간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시곳간은 이번 투자금을 반찬 상품 확대, 가맹점·직영점 확대, 재고 관리 및 물류 시스템 고도화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민요한 도시곳간 대표는 “반찬가게 하면 생각나는 고정된 이미지를 깨고, 머무르면서 경험하고 싶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거듭나고 싶다”며 “라이프스타일 시장에 도전하면서 생산자와 상생하는 고객 중심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

‘임팩트어스’ 데모데이, ESG 열풍에 농업·식품 스타트업 주목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