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크업 O2O ‘VALLA’, 16억원 투자 유치

메이크업 O2O 플랫폼 ‘VALLA’를 운영하는 주식회사 더발라(대표 임관령)가 16억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인터베스트 주도 하에 기존 주주인 인포뱅크와 굿워터캐피탈이 공동 투자자로 참여했다. 지난해 7월 시드 투자유치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VALLA’는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한 뷰티 영상 큐레이션 뿐만 아니라, 국가 자격증을 보유한 메이크업 아티스트의 메이크업 노하우와 화장품 추천을 쉽게 받을 수 있고, 1:1 메이크업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는 메이크업 O2O 플랫폼이다.

2021년 3분기 정식 서비스 출시 후 거래액과 트래픽 모두 1,000% 이상 고속 성장 중이다. 메이크업의 성지라고 불리는 청담 메이크업 샵과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유명 메이크업 아티스트들도 제휴를 맺기 위해 러브콜을 보낸다는 후문이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김유식 인터베스트 상무는 “급성장 중인 패션/뷰티 분야에서 더발라가 집중하고 있는 메이크업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고, 팀 구성 또한 시장을 혁신하기 충분한 역량을 갖추었다고 판단하였다”라며 투자 이유를 밝혔다. 인터베스트 김유식 상무는 에이블리코퍼레이션과  에이피알 등 급성장 중인 패션/뷰티 스타트업에 투자한 업계 전문가이다.
더발라의 임관령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발판으로 인재 채용과 서비스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2022년 하반기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