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 주문플랫폼 티오더, 30억 원 규모 투자유치

태블릿 무인 주문 플랫폼 기업 ‘티오더(대표 권성택)’가 3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7월 빅베이슨캐피탈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데 이어 추진한 브릿지 라운드로한국투자파트너스와 퓨처플레이가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으며초기 투자사인 빅베이슨캐피탈이 추가 투자자로 참여했다.

티오더는 태블릿을 활용해 주문부터 결제까지 앉은 자리에서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는 무인 주문 플랫폼이다방문 고객이 많을 경우 주문하기까지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 기존 키오스크 주문 방식의 단점을 보완하며음식점카페술집 등에서 사용되고 있다또 외식업체는 물론 호텔필라테스 학원골프장, PC방 등 주문 및 결제 과정이 필요한 다양한 업체에서 사용되고 있다.

티오더 태블릿 메뉴판은 서울경기인천제주 등 국내 전지역 및 해외를 포함해 약 25,000대 이상이 설치되었다또한 매월 2,000대 이상의 신규 설치가 이루어지고 있으며올해에는  5~8내년에는10~20만 대의 신규 설치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티오더 권성택 대표는 “2022년의 티오더는 국내 최초로 소비자소상공인플랫폼, IOT기업 데이터를 수집해 매출 향상을 위한 프로젝트인 빅데이터 기반의 ‘오프라인 매장의 디지털화를 통해 무인 주문시장의 새로운 지각변동을 불러 일으킬 것” 이라며, “더불어 티오더가 그동안 쌓은 태블릿 주문 플랫폼의 기술개발 노하우와 데이터 기반 고객 관계 관리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를 넘어 일본스페인동남아 시장 등의 글로벌 무인 주문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퓨처플레이 모상현 책임심사역은 “코로나 시대가 지속됨에 따라 요식업계에서도 비대면 서비스가 부각되며 무인화를 통해 인건비 절감 및 재고관리 효율성을 강화하는 매장이 늘어나고 있다고 전하며, “티오더의 태블릿 플랫폼은 국내 1위의 M/S를 점유하고 있으며 단순 주문 및 재고관리를 넘어 광고결제엔터테인먼트 등 티오더 플랫폼 안에서 다양한 고부가가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매력을 느껴 투자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티오더는 단순 주문 및 결제 기기가 아닌 데이터에 기반한 플랫폼 서비스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객이 선호하는 메뉴를 분석해주는 기능을 통해 소비자의 취향에 맞춘 최적의 메뉴를 추천해주는 서비스와 더불어 고객의 지역∙성별∙나이 등의 정보를 바탕으로 맞춤형 리포트를 제공하는 등 점주와 소비자 모두에게 편리한 서비스를 구현해 나갈 예정이다.

 




%d bloggers like this: